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 청사 급습 … 독립투표 막으려 차관 등 12명 체포

20일 스페인 경찰이 카탈루냐 자치정부 청사를 급습하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20일 스페인 경찰이 카탈루냐 자치정부 청사를 급습하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스페인 경찰이 다음 달 1일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추진 중인 카탈루냐 자치정부 청사를 급습해 경제차관 등 최소 12명의 관료를 체포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 측은 스페인 정부가 사실상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강력히 반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립경찰 조직 중 하나인 가르디아시빌이 20일(현지시간) 오전 바르셀로나에 있는 카탈루냐 자치정부 청사에 들이닥쳐 호세프 마리아 호베 자치정부 경제부 차관을 전격 체포했다. 호베 경제부 차관은 오리올 훈케라스 카탈루냐 자치정부 부수반의 최측근인데, 그를 포함해 정부 관료 12명가량이 체포됐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자치정부 수반의 사무실과 경제·외교부 등 청사 3곳에서 압수수색이 집중 실시됐다. 스페인 정부가 불법으로 규정한 주민투표를 카탈루냐 측이 강행하겠다고 버티자 중앙 정부가 실력 행사에 나서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푸지데몬 수반은 경찰의 급습 이후 “스페인 중앙 정부가 사실상 카탈루냐의 자치를 정지시킨 것이자 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이라고 반발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그는 “중앙정부의 전체주의적 행동은 불법이며, 민주주의의 근간을 존중하지 않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스페인 정부는 지난 7월 카탈루냐 자치정부에 매월 재정지출 명세를 보고하던 것을 주간 단위로 고치라고 요구했다.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추진하는데 정부 교부금이 쓰이지 않는지 감시하겠다는 취지였지만 자치정부 측은 거부했다. 경제차관 체포는 이에 대해 처벌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외교부의 경우 외국 언론과 정부를 상대로 카탈루냐 분리 독립의 정당성을 홍보한 것을 문제 삼았다.
 
스페인 헌법재판소는 자치의회가 가결한 주민투표의 법안은 효력이 없다고 결정했다. 하지만 자치정부측은 주민투표가 실시돼 통과되면 이틀 내로 독립을 선포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카탈루냐 주민들을 상대로 지난 7월 실시된 여론조사에선 49.4%가 독립에 반대했고 41.1%는 찬성했다.
 
인구가 750만명인 카탈루냐는 스페인 경제의 20% 가량을 차지하는 부유한 지역이다. 문화와 역사, 언어가 다르다는 인식이 강해 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스페인 경제가 나빠지면서 카탈루냐가 세금을 많이 낸다는 불만이 터져나왔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