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대회 첫 우승 나현 “이세돌 사범 꺾어 기분 좋아”

나현(22·사진) 8단이 생애 처음으로 세계대회에서 우승했다. 나 8단은 17일 중국 저장(浙江)성 핑후(平湖)시에서 열린 제29회 TV바둑아시아선수권 최종국에서 184수 만에 이세돌 9단에 백 불계승했다. 2010년 입단한 나 8단은 2014년 한국물가정보배, 2015년 박카스배 천원전 등 국내 기전에서는 두 차례 우승했다. 하지만 세계대회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TV바둑아시아선수권대회는 출전 자격에 제한을 두는 국제 기전이다. KBS(한국), CC-TV(중국), NHK(일본) 등 동아시아 3국 방송사 주최 기전의 우승·준우승자 및 전년도 우승자까지 7명만 참가한다. 나 8단은 2017년 KBS 바둑왕전 준우승자 자격으로 출전했다가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우승 상금은 2만5000달러(약 2800만원). 귀국한 나 8단의 우상 소감을 들어봤다.
 
세계대회 첫 우승 소감은.
“비록 제한적인 기전이지만 국내 대회 우승 때보다 훨씬 기분 좋다. 오랜만에 우승하니 앞으로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결승에서 이세돌 9단을 만났는데.
“결승국 전까지 이세돌 사범님에 대한 상대전적에서 1승4패로 내가 뒤처져 있었다. 어려운 상대이다 보니 부담이 많이 됐고 긴장도 많이 했다. 그런데도 결과적으로는 쉽게 이긴 것 같아 기분 좋다.”
 
정말 초반부터 우세를 잡았다.
“그렇다. 대국이 끝난 뒤 이세돌 사범님과 복기를 했는데, 초반부터 본인이 실수를 많이 해서 흐름이 좋지 않았다고 하시더라. 중반 이후에는 이미 뒤집기 어려웠던 형세라고 복기하셨다.”
 
요즘 승률이 좋은 거 같다.
“승률만 보면 눈에 띄게 나아진 건 아니다. 하지만 나 스스로 느끼기에 바둑의 내용적인 면이 좋아진 것 같아 만족스럽다.”
 
내용이 좋아진 이유가 뭐라 생각하나.
“올 초 ‘알파고’ 기보를 열심히 분석했던 게 많은 도움이 됐다. 예전부터 포석이 약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알파고를 통해 생각이 유연해지면서 포석이 조금이나마 보완된 것 같다.”
 
앞으로 목표는.
“이제는 정식 세계대회에서 우승해보고 싶다. 입단한 지 1년 만인 2011년에 삼성화재배 4강에 진출한 이후로는 세계대회에서 제대로 된 성적을 내지 못했다. 이번에 우승하면서 자신감을 되찾았고, 이제는 세계대회 우승을 노려보겠다.”
 
정아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