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란식으로 북핵 문제 해결한 뒤 남·북·러 3각 협력 재가동하자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오른쪽)이 20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 소프카 컨퍼런스홀에서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받은 뒤 참석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동호 기자]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오른쪽)이 20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 소프카 컨퍼런스홀에서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받은 뒤 참석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김동호 기자]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러시아 극동연방대에서 명예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극동연방대는 20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에 위치한 이 대학 소프카 컨퍼런스홀에서 홍 이사장에게 학위를 수여했다. 니키타 아니시모프 총장은 “홍 이사장은 중앙미디어네트워크를 최고의 미디어그룹으로 이끌어 오면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헌신해왔다”며 “특히 2015, 2016년 한국을 대표하는 각계 지성들과 북한·러시아·중국 접경지대를 탐방하고 평화와 공존을 모색하는 원대한 프로젝트인 평화오디세이를 주도해 국제적 반향을 일으킨 것을 높이 평가한다”고 학위 수여 이유를 밝혔다.
 
극동연방대는 북극항로 개통과 동북아 경제권의 급부상에 맞춰 러시아가 추진하고 있는 신동방정책에 따라 극동지역 4개 대학을 통폐합한 극동 최고의 명문대다.
 
홍 이사장은 학위 수락 연설에서 “지난해 각계 지성인 50명과 함께 북한을 바라보는 크라스키노를 비롯해 극동 지역을 돌면서 한반도 평화를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며 “한·러가 협력하면 한반도 평화 구축의 실마리를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한 단계별 북핵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첫 단계는 러시아의 역할 강화다. 미국과 중국이 경제 및 군사적 대립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러시아가 북핵 제재에 동참하면 미국과의 협력이 진전되고 동북아 평화를 도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홍 이사장은 “러시아가 미국과 협력적 관계를 구축해 이란 핵 개발 위기를 해소한 것처럼 북핵에 대해서도 미·러가 전략적 협력을 할 수 있다”면서 “대립적 미·러 관계를 협력적으로 전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 이사장은 “더 나아가 북핵 문제가 진전을 보이면, 그동안 정체됐던 남·북·러 3각 협력을 재가동할 여건이 생길 것”이라며 “탄력을 받으면 극동 개발에 관심을 갖고 있는 중국과 일본의 참여 가능성도 커진다”고 예상했다. 또 “이런 상황이 3국간 협력으로 끝나지 않고, 동북아의 지정학적 갈등을 지경학적 협력으로 전환할 수 있다”며 “다자간 협력구도가 구축되면 미국의 참여도 바라볼 수 있다”고 했다.
 
남·북·러 3각 협력은 이같이 러시아 극동 경제와 동북아 경제권에 긍정적 효과를 불러오면서 중요한 정치적 의미로 연결된다. 홍 이사장은 “지역 전반의 공존공영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러시아가 독일 통일에서 전향적인 정책을 가졌던 것처럼 한반도에서도 다시 그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한반도 통일을 의미한다. 그는 “한반도의 경제발전 동력이 러시아 극동지역 전체로 퍼져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내게 될 것”이라며 “이는 남·북·러 협력보다 수십, 수백 배 클 것”이라고 했다. 그야말로 ‘동북아 경제기적’이란 신조어가 탄생할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학위 수여식에는 아니시모프 총장 외에 블라디미르 쿠릴로프 법대학장을 비롯한 한·러·중·일 등 7개국 법학자, 알렉산더 롤릭 프리모르스키(연해주) 의회 의장, 이석배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 등 200여 명이 참석해 홍 이사장을 환영했다. 극동연방대에서는 지난 7일 제3회 동방경제포럼이 열려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렸다.
 
블라디보스토크=김동호 기자 kim.dong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