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컴 “한국 축구 강해, 믿고 경기를 즐겨라”

데이비드 베컴이 20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데이비드 베컴이 20일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는 강합니다. 중요한 건 스스로를 믿고 경기를 충분히 즐기는 것입니다. 즐겨야 상황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잉글랜드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42)이 한국 축구에 던진 메시지다. 베컴은 보험회사 AIA그룹 글로벌 홍보대사 자격으로 19일 아내 빅토리아(43)와 함께 한국을 찾았다. 그는 20일 오전 서울 잠실에서 열린 건강 관련 세미나에 참석한 뒤 오후에는 광화문 청계광장에서 축구클리닉을 포함한 다양한 행사로 바쁜 하루를 보냈다. 현장에서 취재진과 마주한 베컴은 축구와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표정이 눈에 띄게 밝아졌다.
 
베컴은 “축구 이야기는 늘 좋다. 이 질문을 기다렸다”며 “어느 나라 대표팀이든 어려운 시기를 겪을 수 있다. 내가 잉글랜드 대표팀에 몸 담았던 기간에도 여러 차례 힘든 고비가 있었다”고 말했다.
 
잉글랜드에는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인 프리미어리그가 운영되고 있지만 대표팀 경기력이 자국 리그 수준에 미치지 못해 늘 안팎의 비판에 시달린다. 월드컵 본선에서도 지난 1966년 홈그라운드에서 열린 대회에서 우승한 이후 51년째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했다. 현역 시절 잉글랜드 주장으로 활약한 베컴은 자국 대표팀 경기력과 관련한 비난을 온몸으로 받아낸 경험이 있다. 그는 “내가 상대해 본 한국 축구는 팀도 개인도 정신적·신체적으로 강했다. 세계적인 수준으로 성장할 준비가 된 팀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날 어린이들과 함께 축구클리닉, 건강 도시락 증정, 걷기 행사 등에 참가한 베컴은 “많은 사람들이 올바르게 먹고, 마시고, 운동하는 방법에 대해 궁금해한다”면서 “출·퇴근길에 가급적 걷고, 공원에서 개를 산책시키는 것처럼 생활 속 작은 것부터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작은 시작이 삶을 바꾼다”고 강조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