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이통사 T모바일·스프린트 합병 급물살

미국 이동통신업계 3·4위 업체인 T모바일과 스프린트의 합병이 실현될 가능성이 커졌다. 스프린트의 모회사인 일본 소프트뱅크와 T모바일 대주주인 독일 도이체텔레콤이 최근 주식 교환 방식으로 스프린트와 T모바일을 합병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CNBC, 블룸버그 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프트뱅크와 도이체텔레콤은 적어도 8월부터 빈번하게 예비 협상 논의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양사는 우선 합병사를 도이체텔레콤이 이끈다는 점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T모바일의 존 레기어 최고경영자(CEO)가 새로 탄생할 합병사를 책임질 것으로 전망이다.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소프트뱅크 사장의 역할은 미지수로 남는다. 손 사장은 기업 경영에 대해 의견을 제시하고 싶다는 의사를 종전부터 표출해왔다. 양사가 협상을 마무리 짓기에는 수주일이 걸릴 전망이며 주식교환 비율 역시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하지만 합병 가능성이 보도되면서 뉴욕 증시에 상장된 T모바일 주가는 장중 5.3%까지 뛰어올랐고, 스프린트 주가는 최고 10% 상승했다.
 
스프린트와 T모바일 합병은 수년 전에도 추진됐지만 성사되지 못했다. 소프트뱅크는 2013년 스프린트를 사들인 후 곧바로 미국 1, 2위 통신사인 버라이즌과 AT&T에 대항하겠다며 T모바일과의 합병을 추진했다. 하지만 미국의 버락 오바마 전임 행정부는 이동통신사가 기존 4개에서 3개로 줄어들면 소비자의 선택권이 줄어든다며 이를 승인하지 않았다.
 
소프트뱅크는 양사 합병의 꿈을 버리지 않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 물밑 작업에 나섰다. 이어 올해 5월 또다시 T모바일 합병안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손 사장은 이날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이동통신 업계에) 시장점유율이 높은 둘과 작은 둘이 있는 것은 이치에 안 맞을 수 있다”며 “셋이 되는 것이 진정한 싸움이고 경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에도 합병이 무산될 경우에 대해 “또 다른 기업을 선택지로 고려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