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같은 스포츠 세단이지만 ­… G70 주행성능, 스팅어는 승차감 앞서

중형 세단 제네시스 G70이 20일 판매를 시작하자 소비자들이 기아차 스팅어와 G70을 저울질하고 있다. 불과 4개월 차이를 두고 등장한 두 차종 모두 같은 파워트레인(엔진과 변속기)을 쓴 후륜구동 차량이기 때문이다.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기존 국산차에서 못 보던 운전의 재미를 주는 고급차인데다, 가격차(250만~300만원)도 적어 G70과 스팅어를 비교하는 경우가 많다.
 
다양한 공통점에도 불구하고 두 차량은 다소 차이가 있다. 차량을 고를 때 판단 기준이 명확하다는 뜻이다. 제네시스 G70이 정통 중형 스포츠 세단이라면, 쿠페형 퍼포먼스 세단으로 분류하는 스팅어의 정체성은 ‘그란투리스모’다. BMW로 따지면 G70은 3시리즈, 스팅어는 4시리즈 그란쿠페에 해당한다.
 
차량은 경주용차와 승용차로 크게 구분하는데, 승용차 중에서 경주용차처럼 운전의 즐거움을 강화한 게 스포츠 세단이다. 따라서 스포츠 세단은 가속성능·제동성능·접지력·조향성능·코너링 등 전반적인 주행성능이 뛰어나다. 실제로 가속성능·공차중량 등 주행에 영향을 미치는 수치를 꼼꼼히 따져보면 G70이 반 보 앞선다.
 
그란투리스모도 일반 세단보다는 주행성능이 우수한 세단이다. 다만 스포츠 세단이 차량 앞뒤 무게를 1대1로 배분하고 중량을 줄이는 등 성능에 방점을 찍어 디자인했다면, 그란투리스모는 축간 거리를 늘리고 부드러운 충격흡수장치(서스펜션)를 채택하는 식으로 승차감을 더 중시한다. 민첩함을 다소 희생했지만, 반대급부로 장거리 주행이 유리해진 셈이다.
 
실제로 제네시스 G70은 스팅어보다 차체가 상대적으로 낮고 운전석에 앉으면 시야가 상대적으로 더 트여있다. 도로를 질주하는 운전자에게 최적화했다는 의미다. 스팅어는 G70에 비해 상대적으로 편안한 인테리어를 채택했다. 시트는 부드럽고 안락하며, 레그룸(시트에 앉았을 때 다리를 두는 공간)도 더 넉넉하다. 장거리 여행에 적합하도록 편안한 실내 공간을 구성하기 위해서다. 뒷좌석 승차감만 보면 G70이 스팅어와 경쟁을 포기한 것으로 느껴질 정도다.
 
크기를 비교해도 높이를 제외하면 모든 제원 상 스팅어가 G70보다 넉넉하다. 반면 G70 입장에서 작은 차체는 주행성능을 민첩하게 끌어올리는 데 다소 도움이 된다.
 
편의사양에서 큰 차이가 없고 차체는 오히려 작은 G70(3750만~5410만원)이 스팅어(3500만~5110만원)보다 조금 비싼 이유는 세그먼트의 차이에서 비롯한다. G70은 최신 사양을 탑재한 중형 럭셔리 세그먼트다. 마감재·소재도 G70이 더 고급스럽다. 이에 비해 스팅어는 럭셔리에 진입하기 직전 단계인 니어 럭셔리(near luxury) 로 분류한다. 실용적인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세그먼트 중 하나다. 럭셔리 세단을 찾는 소비자에겐 G70이, 실용적인 소비자에겐 스팅어가 적합하다는 의미다.
 
결론적으로 스팅어가 G70의 ‘마루타 버전’이라거나 ‘디자인만 다른 차’라는 인식은 오해다. 제네시스 G70이 ‘(우아하지만) 역동적인 차’라면, 스팅어는 ‘(역동적이지만) 실용적인 차’라고 비유할 수 있다. 비교적 가족과 차를 많이 타는 ‘꿈꾸는 아빠(Dreaming Homme·진취적인 고소득 전문직)’에겐 스팅어가, 연인과 함께 고속도로 질주를 즐기는 ‘화끈한 오빠’에겐 G70이 더 어울릴 수 있겠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