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금융계 리더들 만난 文 대통령 "한국에 투자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대규모 해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로이드 블팽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헨리 트래비스 KKR회장, 스티븐 슈워츠만 블랙스톤 회장, 데이비드 루빈스타인 칼라일 회장,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등 미국 금융계 핵심리더 8명,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현지시간) 미국 인터콘티넨탈 뉴욕 바클레이 호텔에서 대규모 해외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로이드 블팽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헨리 트래비스 KKR회장, 스티븐 슈워츠만 블랙스톤 회장, 데이비드 루빈스타인 칼라일 회장,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등 미국 금융계 핵심리더 8명, 윌버 로스 상무장관 등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각) 뉴욕에서 현지의 유력 경제인들을 만나 한국에 적극적인 투자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뉴욕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대화'에서 한국 경제의 기초체력이 우수하다는 점을 알리는 한편,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에 따른 '북한 리스크' 우려를 불식하는 데 공을 들였다.  
 
로이드 블랭크페인 골드만삭스 회장, 헨리 트래비스 KKR 회장, 스티븐 슈워츠만 블랙스톤 회장, 데이비드 루빈스타인 칼라일 회장, 레온 블랙 아폴로 회장, 댄 퀘일 서버러스 회장 등 미국 금융계 리더 8명이 문 대통령과 사전환담을 가졌다.
 
사전환담 후 이어진 본 행사에서는 뱅크오브아메리카와 UBS 등 투자은행, 스타우드 캐피털 등 자산운용사, CBS·NBC 등 언론사의 고위급 인사 등 200여 명의 금융·경제계 주요 인사들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한국경제는 위기를 겪을 때마다 더욱 강해져 눈부신 경제발전을 이루었다"며 "지난겨울 유례 없는 정치적 격변기에도 촛불 혁명으로 평화롭게 정권교체를 이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가 가계소득을 높여 인적자본에 투자하는 '사람 중심 경제'로 경제정책 패러다임을 전환했다는 점을 설명하고 '일자리와 소득 중심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3대 축으로 삼아 이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튼튼한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과 대외건전성 등을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에도 한국경제와 금융시장은 안정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참석자들에게 한국경제를 향한 믿음과 지속적인 투자를 요청했다.  
 
자유무혁협정(FTA)과 관련해서는 "한미 FTA가 양국 간 교역과 투자 확대 등 호혜적인 효과를 가져와 양국의 경제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하고 "한미 FTA를 유지하며 양국 간 경제협력을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이 북한의 참여로 평화올림픽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참석자들에게 관심과 성원을 당부하기도 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문 대통령이 세계 금융의 중심지인 뉴욕에서 새 정부의 경제 철학과 정책을 직접 소개하고 투자자들의 관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설명해 지속적인 투자 기반을 조성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굳건한 한미 동맹과 평화적 해결 의지를 제시해 해외 투자자들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우리나라의 대외신인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만들어졌다"고 덧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