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해철 "盧 '논두렁 시계' 여론 과장 측면…국정원 개입 진실 밝혀야"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주도한 '민간인 댓글조작' 등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전 '논두렁 시계' 등 과도하게 여론이 호도된 측면이 있었다며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20일 전 의원은 이날 오후 'YTN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서거하신 부분에 대해서도 상당히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현재 국정원에서, 국정원 개혁 TF에서 조사 내지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예를 들어 논두렁 시계와 관련해 과도하게 공격하거나 여러 맞지 않는 사실을 가지고 여론을 호도한 부분 등에 대해 국정원 개혁 TF에서 조사하고 있지 않느냐. 이런 예와 같이 상당 부분 규명해야 할 부분도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감정적으로 하는 것을 떠나서 실제로 규명되어야 할 부분들, 사실이 왜곡된 부분에 대해 기회가 되는 대로 실체적 진실이 밝혀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전 의원이 언급한 '논두렁 시계' 보도는 지난 2009년 4월 말 박연차 게이트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터져 나왔다. 박연차 회장이 노무현 당시 대통령 측에 건넨 고가의 명품 시계 2개를 문제가 되자 권 여사가 논두렁에 버렸다는 것이 내용의 골자였다.
 
하지만 이후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이 지난 2015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은 (검찰 조사에서) '시계 문제가 불거진 뒤 (권 여사가) 바깥에 버렸다고 합디다'라고 답한 게 전부"라며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는데 (국정원이)말을 만들어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주장해 진위를 놓고 논쟁이 이어졌었다.
 
이에 따라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지난 8월 이 전 대검중수 부장을 상대로 국정원 개입 여부 등을 조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