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좌파 연예인 대항' 국정원, 친정부 연예인 선별 '화이트리스트' 운용

MB 정부 시절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연예인 명단을 적은 '블랙리스트'가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국정원이 친정부 성향의 연예인을 적은 '화이트리스트'도 운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포토]

MB 정부 시절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연예인 명단을 적은 '블랙리스트'가 파문을 일으키는 가운데, 국정원이 친정부 성향의 연예인을 적은 '화이트리스트'도 운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정부 정책에 비판적인 연예인을 적은 '블랙리스트'를 운용한 사실이 드러나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반대로 친정부 성향의 연예인을 선별한 '화이트리스트'도 운용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 SBS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이 지난 2010년 말 '연예계 좌파실태 및 순화방안'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전했다. 이 보고서에는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연예인의 실태를 정리하면서 반대로 친정부 성향의 연예인을 육성하려는 계획도 있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들 연예인의 실명을 거론하며 연기자 L씨와 C씨를 지목, 이들을 중심으로 안보현장 견학이나 연예인 선후배 모임 등을 통해 '건전 연예인' 즉, 우파 성향의 연예인을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SBS 8시뉴스 방송화면 캡쳐]

[SBS 8시뉴스 방송화면 캡쳐]

 
실제 국정원이 지목한 연기자 L씨와 C씨는 보고서 작성 시점 즈음에 문화예술인들로 구성된 봉사단체의 간부로 선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SBS는 보도했다.
 
아울러 국정원은 다른 보고서를 통해서 개그맨 S씨와 C씨 등을 비롯 일부 연기자의 이름을 거론하며 좌파 연예인 대항마로 육성해야 한다는 제안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보고서에는 이들 연예인에 대해 정부 주관 행사나 금연, 금주 등 공익광고에 우선 섭외해야 한다는 등의 구체적인 지원 정책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의 자료를 국정원 적폐청산 TF로부터 넘겨받고 연예인 화이트리스트를 운용한 동기와 실제 어떤 지원이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