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국 수석이 "문 대통령 임기 중엔 '이니 시계' 차지 않겠다"고 말한 속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左), 문재인 시계(右). 청와대사진기자단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左), 문재인 시계(右).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니 시계'라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들어간 손목시계는 시중에 판매하지 않고 청와대 행사에 초청된 손님 등에게만 선물로 증정된다. 문 대통령 인기에 비례해 이 시계도 덩달아 높은 인기를 누리지만 구하려 해도 구할 수 없다. 
 
청와대 내부에서도 직원 민원이 쇄도하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책을 걸고 시계를 구해보겠다"며 나섰지만 '불가하다'는 답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20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청와대 직원들에게 "대통령 퇴임 후에도 '문재인 시계'를 차고 다닐 수 있을지를 생각하면서 일하자"는 말을 자주한다고 한다. 민정수석은 공직 사회의 기강을 담당하는 자리다.
 
조 수석은 또 최근 한 사석에서 "대통령 임기 중에 결코 '문재인 시계'를 차지 않겠다"면서 "대통령 퇴임 후부터 5년 동안 '문재인 시계'를 찾고 다닐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문재인 정부가 성공해야 시계가 의미를 갖는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대통령 시계의 출납은 청와대의 살림살이를 도맡은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사실상 결정권을 쥐고 있다. 
 
이 총무비서관은 지난 8월 초 '기념품 및 답례품 운영·관리 방안'이라는 청와대 내규를 신설했다. 이 내규에 따르면 청와대 기념품은 청와대 행사에 초청받은 사람 또는 외국에서 온 손님에게 선물로 지급하거나, 반대로 대통령이 해외에 나가서 동포 간담회 등의 행사를 하는 경우에 선물로 지급할 수 있게 돼 있다. 내규에 의거, 최근 청와대는 연평해전·천안함 사건의 참전군인 및 희생자 유가족 91명에게 남녀 손목시계 한 쌍을 배포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