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면직 취소해달라"…'돈 봉투 만찬' 이영렬·안태근, 소송 제기

이영렬(左), 안태근(右). [중앙포토]

이영렬(左), 안태근(右). [중앙포토]

이른바 '돈 봉투 만찬' 사건에 연루돼 자리에서 물러난 이영렬(59·사법연수원 18기) 전 서울중앙지검장과 안태근(51·20기) 전 법무부 검찰국장이 법무부의 면직 처분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전 지검장은 이달 19일, 안 전 국장은 15일 각각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면직처분 취소 청구 소송'을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했다.  
 
이들이 법무부 및 검찰 소속 검사들에게 격려금을 건넨 행동이 징계 사유가 되는지, 또 해임에 이어 두 번째로 무거운 징계인 면직 처분이 지나친 결과는 아닌지 등을 재판에서 다룰 것으로 보인다.  
 
지난 4월 21일 이 전 지검장 등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검사 7명이 안 전 국장 등 법무부 검찰국 검사 3명과 저녁 식사를 하며 돈 봉투를 주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이 전 지검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원이 든 봉투를, 안 전 국장은 특별수사본부 검사 6명에게 70~10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넸다. 이는 수사를 위해 배정된 특수활동비에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은 수사비 보전 및 격려 차원이었다고 해명했으나 법무부는 검사징계위원회를 열어 두 사람의 면직을 의결했다. 면직 징계에 따라 이들은 2년 동안 변호사 개업을 할 수 없다.  
 
이 전 지검장은 최초로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가 되기도 했다. 이 전 지검장은 돈을 건넨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청탁금지법상 처벌이 되지 않는 예외 사유에 해당한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