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국회, 김명수 후보자 심사경과보고서 채택…한국당 불참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20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의 인사청문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인사청문특위는 이날 오후 6시께 자유한국당이 불참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고 적격과 부적격 의견이 함께 기재된 심사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일부 청문위원은 청문보고서를 통해 "김 후보자는 30년 동안 법관으로 재직하면서 다양한 재판 업무를 경험하는 등 실무에 정통한 법관으로서 법 이론과 전문성을 인정받아 왔다"며 "법원행정처 경험이 없기 때문에 사법 관료화의 하나의 원인인 법원행정처의 잘못된 구조와 관행을 따를 위험이 없다"고 적격 의견을 냈다. 
 
또 "지난 30여년간 선고한 판결은 김 후보자가 정치적으로 전혀 편향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며 "일부 청문위원의 주장과 같이 특정 연구회 소속이라는 이유, 일부 사안에 대해 진보적인 답변을 했다고 해서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인사 또는 코드 인사라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도 반박했다.
 
반면 일부 청문위원은 "김 후보자가 사법행정 경험이 많지 않고 역대 대법원장들과 달리 대법관을 거치지 않아 경력과 경륜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며 "정치편향적 법관들의 사적 조직인 우리법연구회, 국제인권법연구회의 회장 출신이어서 사법부 독립을 지킬 수 없다"고 부적격 의견을 냈다. 또 "동성혼 허용 여부, 군내 동성애 처벌 여부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얼버무리는 불명확한 태도로 인해 국민의 보편적 법 감정을 대변해야 할 사법부 수장으로서의 자격에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날 가결된 청문보고서는 오는 21일 열릴 국회 본회의에 보고될 예정이다. 여야는 이날 본회의에서 김 후보자 인준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