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文 푸대접' 주장한 洪에 "외교의례 착각한 듯" 반박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 트랙을 내려오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 트랙을 내려오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했지만 미국 측 환영객이 없었다고 지적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가 20일 "외교 프로토콜을 착각한 듯하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에게 알림 메시지를 통해 "홍 대표께서 문 대통령이 뉴욕 공항에 도착했을 때 미국 측 환영객이 안 나왔다고 발언하셨는데, 외교 프로토콜에 대해 착각하셨거나, 잘못 아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국 대통령의 국빈 방문이나 실무 방문 때에는 미국 정부 환영객이 나오지만, 이번 방문은 미국 국빈 혹은 실무 방문이 아니라 유엔총회 참석"이라며 "과거 정부에서도 유엔총회 참석 시에는 미국 정부에서 일부 실무자가 나오지, 영접객이 나오지는 않는다. 유엔총회에는 정상급만 100여명이 나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앞서 홍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 3선 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도착한 뉴욕공항에) 미국 측 환영객이 단 한 명도 없었는데,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할 때 그런 광경을 연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대접을 받고도 북핵 회담을 한다고 하고 있으니,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안타깝다"며 "'문재인 패싱'을 당하고 있어도 이를 숨기고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