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21일 두 번째 한·미 정상회담…대북 압박 수위 높일 듯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ㆍ미 정상회담을 한다. 지난 6월 30일 미국 워싱턴에서의 첫 정상회담에 이어 두 번째다.
 
제72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3박 5일 일정으로 뉴욕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21일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양국이 협력하는 방안에 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출국 전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한ㆍ미 연합 방위능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유엔 총회 연설에서 “우리 스스로와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강도 높은 발언을 한 만큼 이번 한ㆍ미 정상회담에선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한 양국 정상의 북한 규탄 발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다만, 문 대통령은 지속적으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에 정상회담 뒤 공동 성명이 채택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의 19일 연설 수위에는 이르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번 회담에선 F-22와 F-35B 스텔스 전투기 등 미군의 전략자산을 한국에 상시 또는 순환 배치하는 문제도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한국이 핵추진 잠수함을 보유하는 문제도 대화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지난 6월 정상회담 때처럼 미국 측이 군사적 내용보다는 오히려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등 경제적 현안을 더욱 부각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문 대통령은 뉴욕에서의 마지막 날인 21일 가장 바쁜 하루를 보내게 된다. 이날 오전 유엔 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전 세계의 공조와 평화적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한 뒤 한ㆍ미 정상회담을 하게 된다.
 
그런 뒤에는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함께 모여 한ㆍ미ㆍ일 정상 오찬을 한다. 3국 정상이 함께 회담하는 건 지난 7월 6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당시 열렸던 한ㆍ미ㆍ일 정상 만찬에 이어 두 번째다.
 
뉴욕=강태화, 서울=허진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