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부선 "내가 블랙리스트 1호 배우…安 지지했다는 이유" 주장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만들어 관리한 '문화계 블랙리스트' 파문이 거센 가운데, 배우 김부선이 자신도 블랙리스트 연예인이라며 주장하고 나섰다.
 
김부선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블랙리스트 1호 배우 김부선입니다"고 말문을 연 뒤 블랙리스트 피해자로 최근 검찰에 출석한 배우 문성근이 후배 김민선을 최대 피해자로 지목한 것을 언급하며 "김부선을 김민선으로 착각하신 건 아닌지요?"라고 물었다. 
 
그는 "이명박 정부 때 광화문 시위에 50회 이상 참여했고, 무대 위에도 섰다. 최순실·박근혜 국정농단 시위에도 딸과 함께 수십 번 갔었다"고 자신의 집회 참여 경력을 강조하면서 "안철수를 지지한 대가로 방송출연 또 금지한 건 아닌지요?"라고 말했다. 
 
그는 댓글에서 "지난 18대 대선 때는 문재인 당시 후보를 공개 지지했다는 이유로 갑자기 박근혜 당선 나흘 만에 모 방송에서 하차당했다"며 "블랙리스트는 문재인 정부에서도 존재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