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시바 안는 SK하이닉스…낸드 기술력·특허, 양날개 달다

 '다시는 오지 않을 기회.'
 
글로벌 반도체 업계에서는 일본 도시바가 매물로 나온 일을 이렇게 표현한다.
 
낸드플래시(낸드) 반도체를 최초 개발해 원천 기술을 보유한 회사, 세계 낸드 시장 점유율 16.1%로 2위에 올라 있는 이 회사를 인수하는 기업은 그러잖아도 '슈퍼사이클'에 들어선 반도체 분야에서 날개를 달 수 있어서다.
 
이 기회를 한국 기업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거머쥐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시바는 20일 열린 이사회에서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과 매각 계약을 맺기로 결정했다. 인수 총액은 약 2조4000억 엔(약 24조원)으로 알려졌다. 최초 제시한 인수가 20조원에 추가 제안한 연구개발비 지원금 4조1000억원이 포함된 금액이다.
 
이번 매각이 세계의 이목을 끈 건 도시바가 강점을 가진 낸드플래시 분야의 성장세가 두드러져서다. 스마트폰 용량이 커지고 PC나 서버에서 저장장치로 쓰이던 하드디스크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로 급속히 교체되면서 낸드 플래시는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송용호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최근 낸드 수요 증가를 보면 주요 제조업체들이 '낸드를 확보하지 못해 제품을 못 만드는 게 아니냐'라며 불안감을 느낄 정도"라고 설명했다.
 
도시바와 한 식구가 되면서 SK하이닉스는 약점이던 낸드 분야에서 단번에 삼성전자에 이은 '빅2'로 몸집을 키울 수 있게 됐다. 송 교수는 "도시바 인수로 SK하이닉스는 낸드 원천기술도 확보하게 돼 특허 분쟁도 손쉽게 피해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