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감사원,요지경 금감원 채용비리 발표

금융감독원이 2016년도 신입·민원처리 전문직원 채용 과정에서 선발 인원과 평가방식 등을 자의적으로 조정해 합격자를 바꿨다. 직원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장모 명의의 계좌를 개설, 2013년부터 4년 간 누계 735억원 어치의 주식 등 금융투자상품을 차명거래를 했다.

감사원은 20일 이 같은 내용의 금감원 기관운영 감사보고서를 공개했다. 3월 13일부터 40일간 실지감사를 벌여 모두 52건의 위법·부당 사실을 적발했고 5명에 대해선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 이들 중 3명은 ‘채용 비리’, 2명은 주식 차명 거래자들이다. 감사원은 금융거래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직원 23명에 대해선 검찰에 수사 참고 자료를 송부했다.
20일 서울 삼청동 감사원 별관에서 산업금융감사국 제3과 김성진 과장이 금융감독원 기관운영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0일 서울 삼청동 감사원 별관에서 산업금융감사국 제3과 김성진 과장이 금융감독원 기관운영감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감사원은 특히 채용 비리와 관련, “김수일 전  부원장, 서태종 수석부원장, 이병삼 부원장보가 연루됐다”며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최흥식 금감원장에게 통보했다. 또 국장 1명 면직·팀장 등 3명 정직·직원 2명은 경징계 이상 징계하라고 요구했다.  
 
최근 5년 간 기업정보 관련 업무를 수행한 임직원 138명(23명은 금융거래제공 미동의로 제외)을 대상으로 금융투자상품 거래내역을 점검한 결과 50명이 차명거래하거나 거래내역을 미신고하는 등 자본시장법 또는 관련 내부 규정을 위반한 사실도 드러났다. 32명이 미상장주식을 보유하면서도 신고하지 않았고 12명이 상품 매매 내역을 통지하지 않았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소재한금융감독원 전경 [금감원 제공]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소재한금융감독원 전경 [금감원 제공]

이와 함께 감사원은 금융감독원의 1∼6급 전 직원 중 관리직인 1∼3급이 45.2%를 차지하고 보직자가 전 직원의 20.6%에 이른다고 지적하며 “방만하게 조직과 인력을 운영해왔다”고 판단했다. 감사원은 특히 금감원의 8개 해외사무소를 그 사례로 들었다. 금감원은 이들 사무소에 연간 78억 원을 투입해 20명을 상주시켰다. 하지만 감사원이 8개 국외사무소가 수집한 업무정보 525건을 분석한 결과 98.2%(516건)가 인터넷 등을 통해 국내에서도 수집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미국과 홍콩은 1개 해외 사무소만 운영한다고 지적했다.    
 
정용환 기자 narrativ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