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AI 채용 비리’ 이정현 동생 YTN 간부…'정직 1개월'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우)과 그의 친동생 이양현 YTN콘텐츠제작팀 부국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조카를 부정 입사시킨 의혹을 받고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우)과 그의 친동생 이양현 YTN콘텐츠제작팀 부국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조카를 부정 입사시킨 의혹을 받고있다. [연합뉴스, 중앙포토]

이정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현 무소속 의원)의 친동생인 이양현 YTN콘텐츠제작팀 부국장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 조카를 부정 입사시킨 의혹으로 지난 13일 '정직 1개월' 징계를 받았다. 
 
YTN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YTN 인사위원회는 이 부국장에 대해 18일부터 내달 17일까지 1개월간의 정직 징계를 내렸다.
 
지난 6일 언론은 검찰이 이 전 수석과 이 부국장 형제가 KAI에 자신들의 조카를 부정 입사시키는 데 직접 관여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조사 결과 이들 조카는 입사 기준 점수 미달이었지만 점수 조작을 통해 최종 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당시 '친박 실세'이자 새누리당 대표였던 이 전 홍보수석의 힘이 작용한 결과라고 판단했다.  
 
한편 이 부국장은 재심을 요청해 오는 25일 재심 인사위가 열릴 예정이다.  
 
전국언론노조 YTN지부는 검찰에서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