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e글중심] 신용카드로 더치페이하는 시대가 온다는데…

 
[사진=중앙DB]

[사진=중앙DB]

음식점 계산대 앞에서 식사를 마친 회사 동료들이 더치페이(각자내기)를 하려고 각자의 신용카드를 들고 줄을 길게 선 풍경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앞으로 이런 일 사라질지 모르겠습니다. 한 명이 대표로 식삿값 전액을 결제한 뒤 사후에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각자의 몫을 정산하는 ‘신용카드 더치페이’ 결제방식이 새로 도입된다고 하네요. 많은 이가 반기고 있지만 도입 취지를 의심하는 반대 의견도 있습니다.  
어제의 e글중심 ▷ [e글중심] 나는 개(犬)가 무섭다!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네이트판
"이미 계산할 때 따로 카드로 지불할 수 있지 않나여? 한방에 몰아 받으려는 이유가 먼지(뭔지) 알겠군요. 카드사들 자사카드로 받아서 돈을 하루라도 묵혀야 이자가 생기니까 카드사들이 정산 운운하며 선시(신섬) 쓰는 것처럼 광고하는 것 아닌가요~~ 카드사들이 짱구도 아니고 이득 없는데 자기들이 제 발로 나서서 하는 이유가 있는 법.. 그냥 매장에서 지불 할 때 각자 지불하면 끝 카드사 배불리는 일 하지 맙시다. 그냥 평소대로 카드 따로내서 계산하는 게 제일 깔끔한 방법인 듯 합니다."
 ID '크키킼킹'  
#네이버블로그
“음 근데 신용카드 더치페이 결제 방식이 참 귀찮군요.. 굳이 휴대폰 앱도 설치해야하고 실행까지 해서 결제 진행까지 해야 한다니.. 모든 메뉴가 같진 않을 텐데 당연히 금액도 입력할 수 있어야 할테고.. 솔직히 말해서 상당히 귀찮은 방식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금융위원회에서 추진하기로 한 이 방안은 카드수수료 인하에 따른 수입성 압박에 처한 카드사를 위해 금융당국이 제시한 당근책이라고 하는데... 신용카드 더치페이 결제 자체가 살펴봐도 소비자들을 위한 것은 아니라는 점은 눈에 선하네요”
 ID ‘QR’
#뽐뿌
"골자는, 일단 종전같이 카드 하나로 결제하고 이후에 앱으로 더치페이 할 사람들에게 요청한다는 거 같네요.※ 예전부터 든 생각인데 가맹점 단말기에 분할결제 기능을 넣는 건 어려울까요? 결제버튼 옆에 분할결제(더치페이) 버튼을 만들거나 결제버튼 누르면 나눠서 계산할 카드 수 입력을 의무화하거나요 (안 나눌 시 1) 단말기가 나누기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라 어려우려나요ㅜㅜ"
 ID ‘대한천일은행’
#다음
“각자 결재가 답이죠. 상대들이 앱을 통해 결재하나 송금 받어야 하나 복잡한 건 머가 다르나요 안 주고 안 해줌 죄다 원점이지 차라리 각자 걷던지 아무튼 우리 문화와는 참 멀고도 힘든 구조지요 의식부터 개선 되야 답이죠.”
 ID ‘에셈이’
 
#클리앙
“소득공제 문제도 있고 다른 사람한테 돈 받으려면 번거롭기도 하면 신기술로 각 휴대폰에 앱이던 결제시스템이던 연동시켜서 해당 금액만 결제되는 그런 게 필요할 듯 하네요. 저건 밴사 수수료 줄일려고 하는 거 같네요.”

 ID ‘definitely’
#네이버
“업주가 각자에게 계산해줄 것을 소비자가 떠안은 것 같네요. 실제 경험으로 독일에서 한 팀 여러 명이 한 테이블에서 각자 주문한대로 계산할 때 웨이터가 각자 계산해주는데요. 현찰뿐만 아니라 신용카드도. 환경이 다른 건- 독일은 테이블에 앉은 채 계산하고 나가고, 우리는  카운터에서 계산하니까 줄을 서 있어야 하는 것이 다르죠. 그래서 각자하려면 업주도 손님도 짜증. 어쨌든 손님 대표가 계산 한꺼번에 하는 건 서비스업주가 손님에게 친절 베푸는 게 아니라, 손님이 업주에게 친절을 베푸는 거네요.”

 ID 'morg****'
#중앙일보
“모든 국민이 휴대폰 전자결제의 달인이 되어야 하나? 이것저것 앱으로 다 해결되려면 얼마나 많은 앱이 필요한 거냐? 그냥 돈으로 내는 게 결국은 더 간편했다는 걸 알게 될 거다. 바보들아!”
 ID 'dori****'

정리: 이유진 인턴기자
중앙일보 논설위원 생각은
 
 
 
 더치페이(Dutch Pay)가 새삼 화제입니다. 이번에는 ‘신용카드 더치페이’라는 새로운 서비스가 도입된다고 해서말입니다. 금융위원회가 최근 8개 신용카드사 CEO(최고경영자) 간담회에서 나온 업계 건의사항을 받아들여 추진한다네요.   
 현재는 신용카드로 더치페이를 하려면 각자 신용카드로 지불할 액수를 일일이 계산해야 합니다. 특히 김영란법이 시행된 뒤에는 점심시간에 더치페이를 하려고 계산대에 줄을 서는 모습이 곧잘 목격됩니다. ‘박영수 특검팀’과의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기자 40명이 더치페이를 하면서 계산에만 20분이 걸리는 일도 있었지요. 새 서비스는 카드결제도 나누어 하려는 수요가 많지만, 결제시간이 늘어나는 불편을 줄여달라는 소비자와 업주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겠지요.   
카드사를 위한 ‘당근책’이라는 비판이 있지만 누구를 만나 얼마를 먹든지 자신이 음식값을 계산하는 더치페이 문화를 확산시킬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봅니다.더치페이는 과거 '체면' 을 중시했던 영국이 사리를 따지고 개인주의적인 네덜란드인(Dutch)을 비꼬기 위해 만들어낸 말입니다. 그 더치페이가 '한턱 문화'에 익숙한 대한민국에서 신용카드로 발전하고 있다니 흥미롭습니다.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