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기영 MBC 전 사장 "김재철 때부터 완전 잘못됐다"

엄기영 MBC 전 사장. [중앙포토]

엄기영 MBC 전 사장. [중앙포토]

엄기영 전 MBC 사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공영방송 장악 정황을 확인할 수 있는 MBC 장악 문건이 공개된 것에 대해 "국정원까지 개입됐을 거라곤 생각하지 못했다"며 "MBC PD수첩 광우병 보도 때문에 정권이 비틀거리게 됐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엄 전 사장은 19일 미디어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이명박 정부는 좌파적 시각을 가진 방송인들을 척결·정리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한 게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엄 전 사장은 '국정원이 MBC 인사에 개입했다고 생각한 적 있나'라는 질문에 "그때는 그런 생각을 못 했다"고 말했다.  
 
MBC 파업에 대해선 "후배들이 정말 어려운 상황에서 또다시 언론을 지키기 위해 힘든 길을 선택했다. 선배로서 그때 내가 계속 매를 맞았어야 했는데, 그런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재철 사장 때부터 구성원을 대하는 방식과 대처는 완전히 잘못됐다. 기자, PD 하겠다고 MBC에 온 친구들에게… 내 뒤의 후배 사장들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