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G 'V30' 내일 국내 출시... 보상 프로그램 쓰면 최대 40% 지원

LG전자 스마트폰 신작 ‘V30’가 국내에 출시된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21일부터 전국 공식 매장과 온라인 몰에서 V30의 판매를 시작한다고 20일 밝혔다.
 
공시 지원금은 11만원짜리 최고 요금제일 때 이통사별로 17만3000~24만7000원이다. 지난 15일부터 적용된 25% 할인율의 선택약정 가입을 하면 2년간 66만원을 할인받는다. 6만원대 요금제일 땐 12만4000~15만1000원의 공시 지원금 또는 2년간 선택 약정 할인으로 약 39만원을 받을 수 있다.
LG전자 'V30' 이미지. [사진 LG전자]

LG전자 'V30' 이미지. [사진 LG전자]

 
각사 제휴카드를 써서 구매하면 좀 더 싸진다. SK텔레콤은 ‘SKT 라이트플랜 신한카드 빅 플러스’, KT는 ‘KT 슈퍼할부 라이트 플랜 신한카드’, LG유플러스는 ‘LGU+ 하이라이트 KB국민카드’ 등을 통해 할부 구매하고, 9월 중 개통하는 소비자에게 2년간 40만~48만원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보상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V30 구매 고객이 18개월 후 V30를 반납, LG전자의 다른 스마트폰으로 기기 변경하면 이통 3사 모두 최대 40%까지 잔여 할부금을 면제해준다. 매월 3600~5500원의 이용료가 붙지만, 각사 멤버십을 활용하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V30는 6인치 화면에 전문가 수준의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췄다.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버전도 지원한다. 출고가격은 64GB 모델이 94만9300원, 128GB 모델은 99만8800원이다. 색상은 오로라 블랙·클라우드 실버·모로칸 블루에 다음달 라벤더 바이올렛이 추가된다. 128GB 모델은 오로라 블랙뿐이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