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까르띠에 탱크 워치 100주년··· 청담동서 만나는 전통과 혁신

(왼쪽부터) 탱크 아메리칸 워치, 탱크 루이 까르띠에 워치, 탱크 상트레 스켈레톤 워치, 탱크 루이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왼쪽부터) 탱크 아메리칸 워치, 탱크 루이 까르띠에 워치, 탱크 상트레 스켈레톤 워치, 탱크 루이 까르띠에 주얼리 워치

폭넓은 교양을 갖춘 지식인이자 대단한 수집가이기도 했던 까르띠에 창립자의 손자 루이 까르띠에는 1904년, 세계 최초의 손목시계 산토스를 선보였다. 이미 워치메이킹 분야의 성공적인 미래를 예측했던 그는 새로운 모델 확장에 이목을 집중시켰고, 그 노력은 1917년 탱크 컬렉션을 선보임으로써 결실을 맺게 된다. 사각 케이스 워치의 시초 중 하나인 까르띠에의 대표 컬렉션 탱크는 실제 탱크를 위에서 바라본 모습과 유사하게 디자인되었으며, 이 만곡형 케이스와 스트랩 라인, 그리고 케이스에서 스트랩으로 길게 이어지는 통합형 러그의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으로 앤디 워홀, 이브 생 로랑, 알랭 들롱, 게리 쿠퍼, 마돈나, 다이애나 왕세자비 등 수많은 셀레브리티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그리고 100년 후. 탱크는 여전히 까르띠에의 가장 아이코닉한 워치로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탄생 100주년을 맞아 어느 때보다 더 혁신적인 모습의 신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탱크 루이 까르띠에의 핑크 골드 버전, 탱크 아메리칸의 스틸 버전과 함께 100주년 기념 모델인 탱크 상트레 스켈레톤 워치를 9월 한 달 동안 국내 최초로 청담동 명품거리에 위치한 까르띠에 메종 청담에서 독점적으로 만나보는 것이 가능하다.
 
로마 숫자 다이얼, 철길 모양 인덱스, 검 모양의 블루 핸즈, 사파이어 카보숑으로 장식된 크라운 등 까르띠에 워치메이킹의 아이덴티티를 새로운 탱크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