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대차, 사상 최대 대형트럭 공급 계약 체결

인도네시아에 엑시언트 5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한 현대차. [사진 현대차]

인도네시아에 엑시언트 5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한 현대차.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인도네시아에 대형 덤프트럭 대량 공급계약을 했다. 현대차가 대형트럭을 해외에 공급하는 단일계약을 기준으로 이번 계약은 사상 최대 규모다.
 
현대차는 20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덤프트럭 공급계약 조인식을 개최했다. 인도네시아 현대차 상용 대리점(호키·HOKI)의 이키 위보우 사장과 이인철 현대차 상용수출사업부 전무가 엑시언트 500대 공급 계약서를 주고받았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차는 인도네시아에 덤프트럭인 엑시언트 500대를 공급한다. 엑시언트는 인도네시아가 자카르타 바다를 매립하는 건설 현장에 투입된다. 오는 12월 엑시언트 초도 물량을 선적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500대 물량 인도를 완료할 계획이다.  
 
엑시언트의 국내 판매 가격은 1억원 안팎으로, 이번 공급계약 규모는 대략 500억원이다. 기존 현대차 최대 규모의 대형트럭 공급 계약은 투르크메니스탄 교통부와 체결한 100대 규모의 계약이었다. 대형트럭은 가격이 비싸고 용도가 제한적이라 대량 계약이 빈번하게 체결되지 않는다.
 
인도네시아에 엑시언트 5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한 현대차. [사진 현대차]

인도네시아에 엑시언트 500대 공급 계약을 체결한 현대차. [사진 현대차]

현대차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뉴마이티 등을 출시해 인도네시아 상용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인도네시아 상용차 시장은 일본 상용차 제조사들이 독점하고 있다. 지난달 열린 자카르타 모터쇼에서 엑시언트는 현지 고객들이 선정한 ‘가장 선호하는 상용차 모델’에서 양산차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현대차는 “이번 계약은 대형트럭 엑시언트의 우수한 상품성을 인도네시아에 알릴 좋은 기회”라며 “지속해서 현지 맞춤형 상품을 개발해 수출 시장을 전략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