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나경원 1억 피부숍’ 빗대 ‘박원순 제압’ 지시한 원세훈

국정원이 지난 2011년 이른바 ‘박원순 제압’ 활동을 시행하기 직전 원세훈(66) 전 국정원장이 나경원 당시 서울시장 후보(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1억원 피부숍 논란’을 언급하는 등 구체적인 지시를 한 정황이 녹취록을 통해 드러났다. 
 
녹취록에는 원 전 원장이 나 후보가 피부숍 논란으로 낙선한 점을 언급하며 직원들에게 “상대방(박원순 시장)이 손들 때까지 싸워야 한다”는 내용 등이 담겨 있다.
 
2011년 11월 18일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 녹취 문건.

2011년 11월 18일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 녹취 문건.

 
중앙일보가 입수한 2011년 11월 18일자 ‘국정원 전(全) 부서장회의’ 녹취록에 따르면 원 전 원장은 회의에서 “나경원 후보가 (선거 전 여론조사에서) 여성 표는 10% 이기고 있었거든, 근데 결과는 7%인가 졌더라고. 진 게 1억 피부숍이에요. 딴 게 아니라. 그리고 부재자 투표(피부숍 보도 나오기 전 실시)에서 이겼는데 1억 피부숍 이후에 왕창 졌잖아요…1억 피부숍 하나 가지고 나가떨어지는데”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의 1억원 피부숍 논란은 2011년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6일 앞두고 한 주간지에서 ‘나경원 후보 1억 피부과 이용 의혹’을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나 후보가 연회비 1억원에 이르는 피부과에 다닌다는 의혹이었지만, 경찰 확인 결과 피부 관리를 필요로 하는 장애인 딸과 함께 9개월간 10차례에 걸쳐 550만 원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대표적인 흑색선전으로 남은 사례다.
 
 
원 전 원장은 이어 “사실이 아닌 거 가지고도 나가떨어지는데 사실인 것도 싸워서…악착같이 해가지고 그놈이 무너질 때까지 싸우라”고 말했다.
 
또 “(박 시장이) 살지도 않는 작은할아버지에게 바로 (입적) 해가지고 자기 아버지하고 같은 항렬된 것 아니야? 자기 형의 5촌 당숙이 됐잖아”라고 말했다. 박 시장이 1969년 13세 때 작은 할아버지의 양손으로 입적된 것이 병역법의 ‘부선망독자(父先亡獨子·부친을 일찍 여읜 독자)’ 규정(1967년 개정)을 통해 보충역 처분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을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2011년 11월 18일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

2011년 11월 18일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

 
원 전 원장은 “이번에 B후보(박 시장)가 여권 후보였다면 학교 문제만 해도 이미 선거에 못나왔을거야, 그치?”라며 박 시장의 서울대 법대 학력위조 의혹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부분을 지적했다. 그는 "왜 이렇게 열정이 없냐"며 직원들을 질책하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2011년 11월 18일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

2011년 11월 18일 국정원 전부서장 회의

 
박 시장은 시장 출마에 앞서 출간했던 7권의 저서에서 “서울대 법대 시절 제적을 당했다”고 적어 당시 논란이 됐다. 실제 그는 서울대 사회대를 다니다 제적돼 단국대를 졸업했다.
 
이 같은 회의가 열린지 6일 후 국정원 심리전단은 ‘서울시장의 좌편향 시정 운영 실태 및 대응방향’ 문건을 작성했다. 문건에는 “(박 시장이) 야세 확산의 기반을 제공하고 있어 면밀한 제어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명백한 불ㆍ편법 행태에 대해서는 즉각 대응하되, 여타 편파ㆍ독선적 시정 운영은 박 시장에 대한 불만 여론이 어느 정도 형성될 때까지 자료를 축적, 적기에 터뜨려 제압하는 등 단계적ㆍ전략적 대응”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저명 교수ㆍ논객들을 동원, 언론 사설ㆍ칼럼을 통해 시정 전반에 걸친 문제점을 기획 시리즈로 쟁점화, 일반 시민들에 정확한 허상 전달”이라고 쓰여 있다. 이로부터 얼마 후 국정원은 ‘민주당, XX일보의 ‘박원순 죽이기’ 기획취재설에 촉각’이라는 문건을 만들기도 했다.   
 
 
사전 여론조사에서 박 시장을 앞서던 나 의원은 이 보도로 인해 박 시장에게 7.2%포인트 차로 낙선했다. 보수층에서 ‘차기 여성 지도자’로 승승장구하던 나 의원은 2012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의원은 2014년 정몽준 의원이 서울시장에 도전하며 보궐이 된 지역구(동작을) 재보선에 당선돼 19대 국회에 재입성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좌)과 이명박 전 대통령.

박원순 서울시장(좌)과 이명박 전 대통령.

 

박원순 시장은 박원순 제압 문건의 존재가 알려지자 지난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 전 원장 등 10여 명을 고소ㆍ고발했다. 박 시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 참석해 “박원순 제압 문건과 그 실행은 저와 제 가족뿐 아니라 청년실업자에 대한 제압이었고, 비정규직 노동자 제압, 서울시 공무원을 넘어 서울시민을 향한 제압이었다”며 “권력을 남용해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