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비자금 관리자" 속여 1억7000여만원 가로챈 70대 남성

[중앙포토]

[중앙포토]

자신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리자라고 속여 1억7000여만원의 금품을 가로챈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칠곡경찰서는 20일 '이 전 대통령 비자금 관리자' 행세를 하며 5차례에 걸쳐 골드바 3개와 현금을 가로챈 A씨(74)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명박 정부 시기인 2010년 1월 지인의 소개로 만난 B씨(60)에게 접근했다. A씨는 "500억원대의 대통령 비자금 통장을 관리하고 있다. 불법으로 현금화하려고 하는데 수수료가 3000만원이 필요하다"고 속인 뒤 현금 3600만원을 가로챘다.  
 
또 B씨가 자신을 믿는 낌새가 보이자 A씨는 "골드바를 사서 가져와라. 골드바 샘플이 있는 게 확인되면 나중에 비자금을 현금으로 쓸 수 있을 때 시중의 반값으로 골드바를 살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고 말하며 1억3500만원 상당의 골드바 3개를 가로챘다. A씨는 이러한 수법으로 현금과 골드바를 합쳐 1억7100만원 상당의 금품을 갈취한 뒤 도주했다. 
경북경찰청 전경

경북경찰청 전경

경찰은 지난 5월 피해자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했다. 도주한 A씨를 몇 개월간의 추격 끝에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범행 과정에서 A씨는 이 전 대통령과 고려대 동기 행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비자금과 관련된 바 없으며 고려대 출신도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A씨는 경찰에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기 전과 4범인 A씨는 "골드바를 가져간 적이 없다"고 경찰에 주장하고 있다. 
 
칠곡=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