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슈퍼 황금연휴' 관광객 7억명 풀린다…한국행 70% 감소 예상

유커가 줄어 한산한 모습의 한 시내 면세점. 연말 5곳의 신규 면세점이 추가로 연다. [중앙포토]

유커가 줄어 한산한 모습의 한 시내 면세점. 연말 5곳의 신규 면세점이 추가로 연다. [중앙포토]

중국에서 내달 초 국경절과 중추절(中秋節·추석)이 겹친 8일간의 '슈퍼 황금연휴'에 7억 명의 관광객이 중국 국내와 해외로 향할 전망이다. 그러나 한국을 찾는 중국 관광객은 작년 국경절 연휴 때보다 70% 급감할 것으로 예측됐다.
 
20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국가여유국은 내달 1∼8일 연휴 기간에 중국 관광객은 작년 국경절 연휴때보다 10% 증가해 7억1000만명에 이르고 국내 관광수입도 12.2% 늘어난 5900억 위안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국가여유국 데이터센터의 설문 조사로도 오는 10∼12월 4분기에 여행을 계획한 중국인은 82.6%에 이르며 이중 64.8%가 국경절·중추절 연휴로 시작되는 10월을 택했다.
 
특히 관광소비의 지속적인 상승세와 함께 위안화 강세의 영향으로 해외여행도 다시 붐을 일으킬 전망이다. 연휴 기간 전체 관광객중 외국 여행을 택한 중국인은 16.4%, 홍콩, 마카오, 대만을 택한 사람은 20.9%로 조사됐다.
 
중국 최대 온라인여행사 씨트립(携程)은 전날 발표 보고서에서 이번 연휴기간 중국의 국내 여행, 해외 여행 모두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며 해외여행에 나서는 중국 관광객이 600만 명 이상일 것으로 내다봤다.
 
이들 관광객이 가장 호감을 갖는 10대 목적지로 태국, 일본,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호주, 러시아를 꼽았다. 지난해 10월 씨트립의 국경절 해외여행지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던 한국은 올해엔 1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  
 
그러면서 동남아 국가들이 '슈퍼 황금연휴'의 최대 수혜자가 되는 반면 한국은 중국인 관광객이 작년보다 70%가량 감소한 국가가 될 것으로 예측했다. 씨트립은 한국행 단체관광은 여전히 이번 연휴 기간에도 차단돼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9월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전라남도 여수를 찾은 중국의 켈티그룹 소속 임직원 3400여 명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제공=여수시청]

지난해 9월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전라남도 여수를 찾은 중국의 켈티그룹 소속 임직원 3400여 명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제공=여수시청]

중국인 여행객들의 한국 선호도가 떨어진 데는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로 인한 갈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지난 3월 중국 정부가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방한 금지를 포함한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 조치)을 내린 이후 한국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은 크게 줄고 있다.
 
국가여유국은 여행 사이트 투뉴(途牛)망 조사를 인용해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베트남이 이번 연휴기간 가장 인기 있는 단기 여행 목적지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미국, 캐나다, 호주, 프랑스, 이집트 등도 가장 환영받는 장기 여행 목적지로 나타났으며 동유럽, 아프리카 노선도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일본도 국가여유국이 제시한 인기 관광지에서 제외됐다. 최근 중국 당국은 오는 12월 13일 난징(南京)대학살 80주년을 앞두고 대일 관계 관리 차원에서 일본행 단체관광을 제한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4∼5월 저장(浙江)성, 장쑤(江蘇)성 여유국에서 일본행 단체관광을 20% 감축하라는 지시가 내려진 데 이어 최근 하얼빈시, 산둥(山東)성, 톈진(天津)시 등에서도 일본 상품 모객을 규제하는 조치가 취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