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권성동ㆍ염동열에 이어 원유철까지…홍준표 “야당의원 신상털기” 비판

자유한국당이 사정 기관의 야권 정치인 관련 수사 소식이 연이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사실상 ‘표적 수사’로 규정하는 등 강하게 반발했다. 

홍준표 대표는 20일 당 대표 및 최고위원 3선 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최근에 여권의 행태를 보면 우리 당 의원들 신상털기에 주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한국당은 권성동ㆍ염동열 의원 관련 강원랜드 취업 청탁 사건이 불거진 데 이어 원유철 의원 측도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되며 비상이 걸렸다. 20일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사업 이권을 명목으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원 의원의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다고 한다. 또한 원 의원도 이에 연루됐는지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강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강정현 기자

 
홍 대표는 최근 선거법 위반 관련 사건에 대해서도 “1998년 DJ(김대중 전 대통령) 정권에서 야당 의원 신상털기를 통해 한나라당 의원 36명이 새정치국민회의와 자민련으로 넘어갔는데, 그때와 똑같은 모습”이라며 “이런 상태에서 여야가 협의해 국정운영을 하자는 것은 한 손에 몽둥이를 들고, 다른 한 손에 사탕을 든 비열한 국정운영”이라며 “여기에 굴복해서도, 좌절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이런 상황에서 청와대 5자 회동은 어불성설”이라며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유엔 정상외교 직후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들의 청와대 5자 회동에 불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민의당도 19일 이용호 정책위의장이 “선거법 판결은 ‘여당무죄 야당유죄’”라며 “사법부의 완전한 독립과 개혁이 필요한 이유”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선거법 위반에 대한 법원의 최종 확정판결이 나오기 전에 야당 측에서 본격적으로 압박을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