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석 황금연휴엔 거리에서 저글링을…서울거리예술축제2017 열려

서울문화재단이 추석 연휴 기간인 10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 동안 서울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 ‘서울거리예술축제2017’을 개최한다. 올해 축제에서는 국내뿐 아닌 영국·스페인·아르헨티나 등에서 온 예술가들이 ‘유쾌한 위로’를 주제로 총 145회의 거리예술 공연을 펼친다. 
 
서울거리예술축제 공식 포스터. [사진 서울시]

서울거리예술축제 공식 포스터. [사진 서울시]

 
개막작 '무아레'는 영국 록밴드 뒤샹 파일럿과 스페인·아르헨티나 연합 퍼포먼스팀 보알라가 함께 선보이는 공중 공연이다. 공중 공연과 함께 이승환 밴드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폐막작식에는 화려한 불꽃쇼와 음악 공연이 준비돼 있다.
 
축제 개막작인 '무아레'는 영국 락밴드 등이 참여하는 공중 공연이다. 이승환 밴드도 개막 공연에 참여한다. [사진 서울시]

축제 개막작인 '무아레'는 영국 락밴드 등이 참여하는 공중 공연이다. 이승환 밴드도 개막 공연에 참여한다. [사진 서울시]

 
이번 축제에서는 청년, 가장, 소외된 이웃 등 다양한 계층이 공감할 수 있는 공연도 마련됐다. 한국과 프랑스 청년이 동시대 젊은이의 고민을 연기하는 ‘비상’, 스페인 호안 까딸라의 ‘기둥’, 국내 거리예술단체 비주얼씨어터 꽃의 ‘마사지사’ 등 이다. 이들 연극은 청계천로·서울광장 등 시내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행사장 곳곳에서는 자원활동가 370명과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서커스 예술놀이터’에서는 저글링 등 서커스 체험을 할 수 있고 어린이들만 탑승할 수 있는 ‘버스 극장’에서는 다양한 동화 공연을 볼 수 있다. 80년대를 풍미한 롤러스케이트장도 세종대로에 설치된다. 
 
축제 마지막 날인 8일에는 원활한 행사를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광화문사거리에서 대한문 앞까지 세종대로 500m 구간이 차량 통제된다. 오후 3시 30분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차량이 통제된 세종대로에서는 1000여 명의 시민들이 함께 만드는 폐막 시민퍼레이드가 진행된다.
 
작년 서울거리예술축제였던 '하이서울페스티벌'의 폐막 시민 퍼레이드. [사진 서울시]

작년 서울거리예술축제였던 '하이서울페스티벌'의 폐막 시민 퍼레이드. [사진 서울시]

 
축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축제추진단(02-3290-7090) 또는 ‘서울거리예술축제’ 홈페이지(www.festivalseoul.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철환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올해 축제가 긴 추석 황금연휴 기간에 열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더 새로운 거리예술 축제로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