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혼 남녀, 추석 명절 때 결혼한 부부들 보면 어떤생각 할까

전 배우자와 이혼하고 혼자 사는 사람들, 돌싱들은 추석과 같은 명절 때 결혼한 부부들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들까? 이들은 명절때 결혼생활을 영위하고 있는 부부들을 보면서 돌싱 남성들은 ‘자격지심’을 느끼고, 여성들은 ‘결핍감’을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결혼정보회사 온리-유가 돌싱남녀 496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설문조사를 보면, ‘돌싱이 된 후 추석이나 구정 등의 명절을 보내면서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부부들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듭니까’라는 질문에 남자 돌싱은 ‘자격지심을 느낀다’(38.7%), 여성 돌싱은 ‘결핍감을 느낀다’(40.3%)는 응답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어 남성은 ‘결핍감’(29.8%) ‘별 차이 못 느낀다’(20.6%) ‘앞서가는 느낌’(8.1%) ‘우월감’(2.8%), 여성은 결핍감 다음으로 ‘별 차이 못 느낀다’(30.6%) ‘앞서가는 느낌’(19.0%) ‘자격지심’(7.7%) ‘우월감’(2.4%) 등의 순이었다.  
 
조사결과를 종합해 보면 남녀 모두 추석이나 구정 등의 명절 때 기혼부부들을 보면서 스스로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갖는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남성의 68.5%와 여성의 48.0%가 결혼생활 중인 부부들을 보면서 자격지심이나 결핍감 등과 같은 부정적인 생각을 갖는 데 반해 우월감이나 앞서간다는 느낌, 즉 긍정적인 생각을 갖는 비중은 남성 10.9%와 여성 21.4%에 그쳤다. 별 차이를 못 느낀다는 대답은 남성 20.6%, 여성 30.6%이다.  
 
온리-유 관계자는 “이혼과 재혼이 늘어나면서 이혼자에 대한 인식이 많이 개선되고 있지만, 당사자로서는 아직도 자책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며 “다만 결혼생활 시 명절에 대한 기억이 좋지 않은 여성들은 홀가분하게 지낼 수 있는 데 대해 다행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서 부정적인 생각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주변에서 돌싱에 대해 어떻게 평할 때 가장 기분이 상합니까’에서도 남녀간에 의견 차이가 컸다.  
 
남성은 ‘가장 역할을 제대로 못했겠지’(28.6%)라는 평을 들을 때 가장 속이 상하고, 그 뒤로 ‘남자구실 제대로 못했겠지’(25.4%)와 ‘몰상식한 점이 있을 거야’(17.3%), ‘행실 상 문제가 있었을 거야’(14.9%) 등이 있었다.  
 
여성은 ‘행실 상 문제가 있었을 거야’(32.7%)라고 주변에서 수근 댈 때 기분이 가장 상하고, ‘성격 상 문제가 있을 거야’(25.0%)라든가 ‘이기주의적일 거야’(20.2%), 그리고 ‘주부역할을 제대로 못 했을 거야’(13.3%) 등등의 평가도 마음을 아프게 한다고 답했다.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 관계자는 “남성들은 아무래도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앞 가름을 제대로 못했다는 평가만큼 가슴 아픈 일이 없다”며 “여성은 생활 자세나 언행 측면에 문제가 있다고 평할 때 치욕감을 느끼게 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온리-유가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13일∼19일 전국의 재혼 희망 돌싱남녀 496명(남녀 각 24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진행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