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문 대통령, 미국서 푸대접 받았다"

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왼쪽부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미국 뉴욕 JFK국제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미국 측으로부터 사실상 푸대접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당 대표 및 최고위원·3선 의원 연석회의에서 "어제(19일) 우리나라 대통령이 미국 뉴욕 공항에 도착할 때 미국 측 환영객이 단 1명도 나오지 않은 장면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역대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할 때 그런 광경을 연출하지 않았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미국 도착 시 군악대 의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국 방문 등과 비교했다.  
 
이어 "레드카펫도 없었다. 한국을 대표해서 간 대통령이 미국에서 그런 대접을 받는 것을 보고 답답하고 안타깝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만큼 '문재인 패싱'을 당하고 있지만 정작 국민에게 숨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사실관계에 맞지 않는 비판이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방문 성격에 따라 예우와 의전이 정해져 있다"며 "그것도 파악하지 않고 그렇게 비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