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 MB 비자금 관리자야” 골드바 3개 가로챈 70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자금 관리자라고 속여 거액의 금품을 가로챈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북 칠곡경찰서는 20일 “이명박 대통령 비자금 관리자”라고 속여 1억 7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 혐의(사기)로 A(74)씨를 구속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A씨는 2010년 1월 B씨에게 접근해 5차례에 걸쳐 골드바 3개(1억 3500만원 상당)와 현금 36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대통령 비자금 500억원을 관리하는데 골드바를 가져오면 비싼 가격에 구매하겠다”며 피해자를 속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고려대 동기 행세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씨는 고려대 출신이 아니며 비자금에 관련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며 “현재 범행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