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뒷조사 해드립니다”…개인정보 불법 유통한 흥신소 운영자들

타인의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해 거래한 흥신소 운영자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주민번호·주소지·휴대전화번호·차량번호·가족관계 등 타인의 사생활을 수집해 사고 판 흥신소 업자 황모(42)씨 등 6명을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황씨 등이 운영한 흥신소 홈페이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황씨 등이 운영한 흥신소 홈페이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경찰에 따르면 황씨 등은 2012년 2월부터 지난 6월까지 홈페이지 등에서 '누군가의 뒷조사를 해주길 원하는' 의뢰인들을 모집했다. 그렇게 총 564회에 걸쳐 의뢰받은 피의뢰인들의 개인정보를 수집, 2억원을 받아냈다.
 
과거 채권추심업체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던 황씨는 채무자의 소재지를 찾았던 경험을 악용해 개인정보를 수집했다.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정보를 모으거나 P2P 사이트에서 알게된 이에게 불법 구매한 개인정보 DB 등을 이용했다. 직접 조사가 어려운 사항은 미행, 정보 조회 등 저마다의 주특기가 다른 흥신소 업자에게 재하청을 주기도 했다. 
 
이들은 점 조직처럼 연결돼 서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교환할 때마다 10만~50만원을 주고 받았다. 의뢰인에게 최종적으로 개인정보를 제공할 때는 건 당 50만~300만원까지 가격이 올랐다. 정확히 산정된 가격이 없다보니 '부르는 게 값'이었다.
 
흥신소 홈페이지에 올라온 문의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흥신소 홈페이지에 올라온 문의글.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피의자들은 의뢰인과 피의뢰인들을 협박해 돈을 빼앗기도 했다. 흥신소 운영자 박모(32·구속)씨는 2014년 7월 당시 조사 대상자였던 김모(48)씨에게 가족을 촬영한 사진을 보여주며 "의뢰자에게 넘기면 가족들이 염산테러를 당할 수 있다"고 협박해 1000만원을 받았다. 김씨의 뒷조사를 의뢰했던 이모(32)씨에게도 그해 12월 "경찰에서 수사를 하려는 것 같다"며 '입막음의 조건'으로 2000만원을 뜯어냈다.
 
강선봉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은 "각종 사이트의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등의 서비스에서 확인되는 조각 정보도 개인정보 불법 수집에 악용되고 있어 이 사실을 각 기업 및 행정안전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검거한 피의자들과 연결된 전국 각 지역의 개인정보 유통사범, 흥신소 업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