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檢, 어버이연합 추선희 자택 압수수색…오후 4시엔 추 총장 소환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중앙포토]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여론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의 거주지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한 데 이어 이날 추 전 사무총장을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부터 추 전 사무총장의 거주지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전 사무총장은 오후 4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해 진술할 예정이다.
 
국정원 여론조작 전반을 수사 중인 공안2부와 공공형사수사부는 지난 14일 국정원에서 의뢰한 일명 ‘박원순 제압문건’과 ‘문화ㆍ연예계 블랙리스트’ 건을 맡아 수사에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앞서 지난 18일 검찰에 출석한 배우 문성근씨는 “SNS 등에서 내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다양한 공격, 또는 어버이연합에게 돈을 지불하면서 규탄 시위 등을 하라는 (국정원의) 지시가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검찰은 국정원이 박원순 시장에 대한 사찰 및 비판과 문성근씨에 대한 악성 비판 활동 등을 전개하는데 어버이연합을 활용한 게 아니냐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추 전 사무총장의 주거지에서 휴대폰과 하드디스크, 서류 등 어버이연합이 국정원의 ‘별동대’로 활동한 증거를 확보하려는 중이다.
 
이종명 전 국가정보원 3차장. [연합뉴스]

이종명 전 국가정보원 3차장. [연합뉴스]

또 검찰은 21일 오후 2시 이종명 국정원 전 3차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 전 차장은 국정원이 댓글부대 활동을 벌이는데 핵심라인에 있던 인물이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정점으로 이종명 전 차장과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이 각각 책임자로 활동하는 구조였다. 검찰은 이 전 차장에 대해서도 국고손실, 횡령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 전 차장은 국정원 심리전단 사이버팀 활동과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민 전 단장과 함께 기소됐던 인물이다. 이 전 차장은 재판에서 민 전 단장과 함께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자격정지 2년 6개월을 받았다.  
 
검찰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원세훈 전 원장을 비롯한 국정원 전현직 간부 11명을 고소한 사건을 공안2부에 배당해 수사에 착수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