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롭게 밝혀진 '김광석 외동딸' 10년 전 사망 당시 상황

'서른 즈음에', '일어나' 등의 노래로 유명한 가수 고 김광석의 외동딸 김서연씨가 10년 전 17세의 나이로 사망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김광석의 아내 서모씨는 그동안 지인들에게 서연씨가 미국에서 잘 지내고 있다고 거짓말을 해 온 것으로 알려져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김광석과 딸(왼), '김광석 다시부르기1' 앨범(오)[중앙포토]

김광석과 딸(왼), '김광석 다시부르기1' 앨범(오)[중앙포토]

 
김광석이 사후 남긴 100억원대 재산은 김광석의 사망 후 외동딸인 서연씨에게 상속됐다. 그리고 대부분의 음악 저작권은 아내 서씨가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달 장애를 앓고 있던 서연씨는 2006년 8월 서울 대학로에서 열린 김광석 추모 무대 이후 어디에서도 목격된 바 없다.
김광석. [중앙포토]

김광석. [중앙포토]

 
2006년 추모 무대 당시 서씨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수년째 벌이고 있는 유족 간의 '저작권 분쟁'에 관해 "저작권을 둘러싸고 가족 간에 싸우는 것 같아 모양새가 안 좋아 늘 마음이 불편하다"며 "가족인 만큼 감정적인 부분을 추스르고 원만하게 합의했으면 좋겠다. 귀국한 딸이 이런 사건에 휘말리지 않고 한국에서 잘 자랐으면 하는 마음뿐이다"라고 말을 아낀 바 있다. 
 
최근 영화 '김광석'이 개봉하면서 그의 죽음에 대한 의혹이 새롭게 제기된 이후 딸의 행적에 대한 의문점도 함께 커지는 가운데 딸의 사망 사실이 확인되면서 의혹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김광석의 딸 서연씨는 10년 전인 2007년 12월 23일 새벽 숨을 거뒀다. 집에서 쓰러져 있는 걸 어머니 서씨가 발견했고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 범죄 혐의점은 없어서 내사 종결했다"고 밝혔다.
 
김광석 변사 사건에 대한 문제 제기가 나온 가운데 딸의 사망 소식도 알려지면서 의혹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영화 '김광석'을 연출한 이상호 기자는 영화를 통해 김광석의 '자살'에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이 기자는 서씨가 김광석의 죽음 당시 '여자 문제'와 '우울증'을 자살 이유로 들며 거짓말을 한 점, 당시 김광석의 목에 남은 밧줄 자국이 교살 자국과 흡사하다는 점, 현장에 전과 10범 이상 강력 범죄 경력의 서씨 오빠와 함께 있었다는 점, 그리고 서씨 진술이 거짓말 탐지 결과 거짓으로 나왔다는 점 등을 들어 김광석의 죽음에 대한 의문을 던졌다.
김광석의 형 김광복씨.[사진 SBS 방송화면]

김광석의 형 김광복씨.[사진 SBS 방송화면]

 
앞서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씨는 지난 5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 출연해 "광석이가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았다는 걸 누구보다 가족들은 알고, 믿고 있다. 의혹들은 수사에서 전혀 언급이 안 된 부분이니까 제대로 한 번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광석은 1996년 1월 6일 오전 4시 30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 여러 의혹이 제기됐지만, 당시 '자살'로 수사가 마무리됐다.
 
현재 고발뉴스는 김광석의 변사사건 재수사 촉구하는'김광석법'을 추진하기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고발뉴스에서 '김광석법' 온라인 국민청원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고발뉴스]

고발뉴스에서 '김광석법' 온라인 국민청원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고발뉴스]

 
고발뉴스에서는 "진실규명을 위해 '김광석법'이 필요하다"면서 "공소시효가 만료된 살인사건에 대해 재수사에 착수할만한 중대한 단서가 발견되어 진실규명이 가능하다고 판단될 경우, 해당 사건에 한해 공소시효를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법을 추진하자"는 제안을 하고 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