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월말까지 통합 과목 허위광고 집중단속

.

.

서울 잠실에 사는 박모(47‧여)씨는 여름방학 한 달 동안 중3 딸을 대치동의 ‘통합과학’ 학원에 보냈다. 통합과학은 통합사회와 함께 내년 고1부터 신설되는 과목이다. 박씨는 “학원에서 앞으로 통합과학‧통합사회가 국어‧수학만큼 중요해진다고 하더라”며 “우리 딸처럼 과학에 약한 학생들은 선행학습을 하지 않으면 적응하기 힘들 것 같았다”고 말했다.
 
 박씨의 딸은 하루 3시간씩 주 2회 과정을 5주 동안 들었다. 그러나 박씨는 “실제로 도움이 됐는지는 모르겠다”며 “교과서도 나오기 전이라 시중 문제집을 짜깁기한 프린트물로 수업을 했다”고 말했다.  
 
 내년 고교 1학년부터 ‘문·이과 통합’을 목표로 한 새로운 교육과정이 시작되면서 학생‧학부모의 불안감을 노린 학원들의 불법 마케팅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특히 ‘사교육 1번지’로 불리는 서울 강남의 대치동 학원들은 지난 여름방학 때부터 중3 학생들을 대상으로 통합과학‧통합사회 특강반을 운영해왔다. 
 
 실제로 5주 코스의 통합과학반을 운영했던 A학원 원장은 “방학동안 100여 명이 통합과학을 들었다, 고교 입학 직전인 겨울방학엔 1000명까지 늘 것 같다”고 말했다.  
.

.

 과장‧허위 광고로 학부모들을 혹하게 하는 경우도 많다. 20일 교육부에 따르면 대치동 B학원은 자체 홈페이지에서 “통합과학‧통합사회가 최상위 학생들의 당락을 결정할 것”, “올림피아드로 다져진 학생도 결코 좋은 점수를 받지 못할 것” 등이라는 문구로 광고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입시에 주요 변수가 될 거라는 식의 과장광고, 객관적 근거 없이 불안감을 조성해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표현 등은 모두 불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내년도에 쓰일 통합과학‧통합사회 교과서가 20일 공개되면서 학원들의 이 같은 불안 마케팅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서울시교육청과 함께 21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과장‧왜곡 광고로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학원에 대해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홍민식 교육부 평생교육국장은 “학원밀집구역을 대상으로 통합과학‧통합사회 교습 학원 등의 선행학습 유발 광고 여부를 강력 단속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적발된 학원에 대해선 위반 정도에 따라 교습정지부터 등록말소까지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 
관련기사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