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 핵실험장 있는 길주군 주민 평양 출입 제한…방사능 오염 추측”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길주 북북서쪽 40㎞ 지역). [사진 기상청]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길주 북북서쪽 40㎞ 지역). [사진 기상청]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핵실험장이 있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주민들이 보건당국으로부터 평양 출입을 제한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한 대북 소식통은 19일 “지난 3일 핵실험 이후 평양의 대형 병원에 예약했던 길주군 지역 주민들이 보안 당국으로부터 평양에 갈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 지역 주민들이 방사능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어 평양 출입을 막는 것을 수 있다는 추측이 나왔다.  
 
앞서 지난 10일에도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핵실험 이후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는 등 동요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이 핵실험을 한) 지난 3일 이후 북한 시장 상인들 사이에서는 ‘핵실험으로 귀신병에 걸린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근거없는 이야기지만 주민들 사이에서는 관심사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핵실험 당시 큰 지진으로 사람들이 동요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