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찬주 대장을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한 까닭은

박찬주 육군 대장이 지난달 8일 오전 국방부 검찰단에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찬주 육군 대장이 지난달 8일 오전 국방부 검찰단에 피의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중앙포토]

‘공관병 갑질’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육군 대장에 대해 군 검찰이 지난 18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그러나 구속영장 청구서에 적힌 혐의는 직권남용이나 가혹행위가 아니라 뇌물수수였다. 군 검찰은 지난달 초 직권남용 혐의로 박 대장을 형사 입건했다.
 
군 검찰에 따르면 박 대장은 2015년 제2작전사령관으로 부임한 뒤 민간인 고물 수거 업자로부터 수천 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업자는 박 대장에게 군 부대에서 나오는 고철을 수집할 수 있도록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을 한 것으로 군 검찰은 보고 있다.
 
군 검찰은 박 대장에 대한 계좌 추적을 통해 이와 같은 사실을 포착했다고 말했다. 또 문자 메시지를 통해 청탁이 오간 사실도 확인했다고 한다. 하지만 박 대장은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군 소식통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박 대장이 관련 증거를 없애거나 민간 업자와 진술을 맞출 우려가 있어 군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장에 대해 형사 입건 혐의인 직권남용이 아닌 뇌물수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것은 별건(別件) 수사라는 지적이 군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별건 수사는 수사기관이 본건(本件)을 수사해도 범죄 혐의를 밝혀내기 어려운 경우 그와는 관련 없는 사안을 수사하는 방식이다. 오랫동안 검찰 개혁 차원에서 논란이 되어온 방식이기도 하다.
 
군 관계자는 ”군 검찰이 박 대장으로부터 진술을 받아내기 위해 뇌물수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아니다”라며 “직권남용에 대한 수사가 더디기 때문에 일단 뇌물수수만 밝혀낸 것“이라고 말했다. 
 
군 검찰은 진작에 박 대장과 부인 전모씨의 갑질 피해를 받은 현역 공관병들에 대한 피해자 조사를 마쳤다. 하지만 전역 공관병 피해자들 조사 과정이 지체됐다고 한다. 군 검찰이 전역 공관병들에게 피해자 진술을 해달라고 여러 번 요청을 했지만 정작 군 검찰에 출석한 갑질 피해자들은 소수였다. 일부 피해자들은 변호사와 함께 군 검찰을 찾았다고 한다. 또 다른 군 관계자는 “언론에까지 나와 인터뷰를 한 갑질 피해자들이 군 검찰 조사에 소극적인 이유를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군사법원은 21일 박 대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열어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박 대장의 부인 전모씨는 민간 검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