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 최초 '바늘 없는 주사기' 시험 성공한 서울대 연구팀

서울대 연구팀이 '바늘 없는 주사기'로 주사한 약물의 효능을 확인하는 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바늘 없는 주사기는 피부를 바늘로 뚫지 않기 때문에 통증이 없고 감염의 위험도 매우 적다.
 
서울대 공대는 19일 기계항공공학부 여재익 교수 연구팀이 동물 실험을 통해 바늘 없는 주사기의 약물 주사 효능을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여재익 교수(왼), 연구팀이 개발한 무바늘 주사기로 투약하는 모습.(오) [사진 서울대학교]

여재익 교수(왼), 연구팀이 개발한 무바늘 주사기로 투약하는 모습.(오) [사진 서울대학교]

연구팀은 자체 개발한 바늘 없는 주사기로 당뇨 쥐 15마리에 인슐린을 주사한 결과 일반 바늘 주사기와 마찬가지로 혈당이 떨어졌다.
 
연구팀이 2011년 개발한 무바늘 주사기는 고밀도 에너지를 가해 물을 급격히 팽창시켜 그 힘으로 약물을 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머리카락 한 가닥 두께 정도의 미세한 구멍을 통해 약물이 초당 150m의 빠른 속도로 피부에 주입되기 때문에 통증이 없다.
 
연구팀은 "물 팽창 방식 무바늘 주사기는 기존의 압축 공기, 스프링 등을 이용한 무바늘 주사기보다 정확한 투약이 가능하며 주사 부위의 조직 손상 가능성도 적다"고 설명했다.
 
여 교수는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바늘 공포가 있거나 감염을 우려하는 환자나 하루 1회씩 주사를 맞아야 하는 당뇨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