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S8 무약정폰, 국내 103만원…미국선 53만원”

삼성전사 미국 공식홈페이지(왼쪽)과 한국 공식 홈페이지. [자료 녹색소비자연대]

삼성전사 미국 공식홈페이지(왼쪽)과 한국 공식 홈페이지. [자료 녹색소비자연대]

상반기 출시된 삼성전자의 프리미엄폰 갤럭시S8 무약정폰(공기계ㆍ언락폰)의 국내 판매가가 미국보다 최대 두 배 비싸다는 자료가 나왔다.  
 
19일 녹색소비자연대(녹소연) 전국협의회 ICT소비자정책연구원에 따르면 양국의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를 비교한 결과 갤럭시S8의 국내 판매가는 102만8000원으로 이통 3사 출고가 93만5000원보다 9만3000원(10%) 많았다.
 
미국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724.99달러(한화 약 82만원)에 팔고 있었다. 세금을 포함한 판매가는 약 780달러(90만원)다.
 
미국에서는 진행되는 중고폰 보상판매(최대 300달러)를 적용하면 실구매가는 세금을 제외하고 424.99달러(한화 48만원)까지 떨어진다. 세금을 더하면 53만원으로 한국보다 두 배가량 싼 가격이다.  
 
이에 대해 녹소연은 통신사의 약정 위주 가입자 유치 정책으로 선불요금제 가입자 비율이 3사 전체 가입자(5443만명)의 0.78%에 불과하다는 점도 지적했다. 약정 없는 선불요금제 가입자는 2014년 12월 100만명 수준이었지만 올해 7월 42만5149명으로 줄었다.
 
녹소연은 “국내에서 대기업들이 소비자의 선택권을 제대로 보장하지 않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제조사는 언락폰을 출고가와 같은 가격에 판매해야 하고, 이통사는 제대로 된 선불 유심요금제를 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이통 3사 이용자들은 위약금이 있는 요금제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또 “통신비에 관한 사회적 논의기구를 만든다면 단말기 자급제 강화방안을 최우선 의제로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