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귀신의 집’서 생매장 체험하다 관에 부딪혀 사망한 대학생

귀신의집 체험.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중앙포토]

귀신의집 체험.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중앙포토]

홍콩의 한 놀이공원 공포체험 시설 ‘귀신의 집’에서 21세 대학생이 사고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홍콩의 유명 놀이공원 오션파크(Ocean Park) 내 ‘귀신의 집’에 들어갔던 21세 남학생 청츄킷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SCMP는 청씨가 공포체험 시설 내부의 흐릿한 경고판을 보지 못해 출입금지 구역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청씨는 이날 ‘생매장(Buried Alive)’이라는 이름이 붙은 체험에 나섰다가 변을 당했다. 이는 관에 들어가 누우면 관 바닥이 열리면서 미끄럼틀로 변해 귀신의 집 안으로 들어가게 되는 시설이다.
 
놀이공원 측에 따르면 청씨가 발견된 곳은 방문객들의 접근이 제한된 출입금지 구역이다. 청씨는 출입금지 구역을 안내하는 경고판이 어두워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해 통제 구역에 들어갔고, 이곳에서 관의 움직이는 아랫부분에 부딪혀 변을 당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2001년부터 귀신의 집을 운영한 이래 첫 사망사고가 발생하자 오션파크는 사고 직훈 귀신의 집을 폐쇄했다.  
 
오션파크 측은 숨진 청씨와 유가족에게 애도의 뜻을 표하고, 유가족에게 최대한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