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檢, 원유철 의원 전 보좌관에게 수천만원 준 사업가 수사 중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프리랜서 공정식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 프리랜서 공정식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의 전 보좌관이 한 사업가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이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종오 부장검사)는 20일 한모(47)씨가 원 의원 전 보좌관인 권모(55)씨에게수천만원을 준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씨는 경기 평택시의 G사 대표로, 주택 사업관련 인허가 과정에서 권씨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14일 한씨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계좌 추적 과정에서 한씨로부터 권씨에게 뭉칫돈이 전달된 것을 확인한 검찰은 이 돈이 권씨의 범죄수익 법원 공탁금으로 쓰인 것으로 보고, 대가성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또 검찰은 원 의원이 지역구(평택 갑) 사업가인 한씨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원 의원이 사건에 관련됐는지도 파악 중이다.
 
권씨는 원 의원 보좌관으로 재직하던 2012년 10월부터 2013년 9월까지 산업은행 대출 청탁 명목으로 옛 코스닥 상장사 W사로부터 5천여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