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축빼기’ 수법…40대 남성, 죽어가는 사람 금품 훔치고 119 신고

한 남성이 사경을 헤매는 사람의 가방에서 현금을 훔쳐 달아났다. [중앙포토]

한 남성이 사경을 헤매는 사람의 가방에서 현금을 훔쳐 달아났다. [중앙포토]

심장마비로 쓰러져 사경을 헤매는 사람의 가방에서 현금을 빼내 훔친 혐의로 4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경찰은 김씨의 부축빼기가 박씨의 사망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 절도 혐의만 적용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김모(43)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13일 오전 2시 35분 부산시 연제구의 한 야채상가 앞 평상에 누워있던 박모(64)씨의 가방에서 현금 11만6000원을 훔치는 등 취객을 도와주는 척하며 금품을 훔치는 이른바 ‘부축빼기’ 수법을 벌였다. 김씨는 이 행각을 비롯해 최근 3년간 8명으로부터 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피해자 박씨는 심장마비로 갑자기 쓰러진 상태였고, 김씨는 박씨의 가방에서 현금을 훔친 이후 박씨의 휴대전화로 119에 신고했다. 김씨는 119가 도착하는 것을 보고 현장을 떠났다. 이후 박씨는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경찰 조사결과 술을 마신 박씨는 당일 오전 1시 30분쯤에  평상에 앉았고 30분 뒤에 갑자기 쓰러졌다. 외상은 없었다. 김씨는 경찰에서 “현금을 훔치고 나서 보니 숨을 안 쉬는 게 이상해서 신고했다. 119가 와서 괜찮을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김씨의 부축빼기가 박씨의 사망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보고 절도 혐의만 적용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