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가로등 지역마다 달리 켜진다…36년 만에 체계 변경

다음 달부터 서울 시내 가로등이 어두운 지역부터 먼저 불을 밝히게 된다. [중앙포토]

다음 달부터 서울 시내 가로등이 어두운 지역부터 먼저 불을 밝히게 된다. [중앙포토]

다음달부터 서울 시내 가로등이 ‘일몰 후 15분’에 일괄적으로 켜지는 방식에서 벗어나 어두운 지역부터 먼저 불을 밝히게 된다.
 
서울시는 1981년 이래 36년간 이어 온 가로등 점등 시스템을 지역별 조도(밝기) 기준으로 변경해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서울 시내 가로등 27만여 개는 ‘일몰 후 15분 점등, 일출 전 15분 소등’이라는 규칙에 따라 천편일률적으로 켜지고 꺼졌다.  
 
하지만 같은 서울 시내라도 지역에 따라 국지성 호우ㆍ안개ㆍ황사가 종종 나타나 지역마다 다른 날씨 변화로 인해 운전자나 보행자의 시야를 밝혀주는 데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시는 25개 자치구별로 밝기를 재는 ‘조도측정시스템’을 갖춰 다음달부터는 30룩스(Lux) 이하 지역부터 가로등을 점등하기로 했다.
 
가로등은 남산에 위치한 가로등 관제센터에서 점ㆍ소등 신호를 송출하면 관악산, 북악산 등 시내 요소에 설치된 6개 중계소를 거쳐, 약 7200여 개소 가로등 분점함에 신호가 전송되고 이 신호에 따라 꺼지고 켜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시는 “조도측정시스템은 남산 가로등 관제센터에서 통합 관리한다”며 “기상여건에 따라 자치구별로 탄력적으로 가로등을 운영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