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젠더폭력이 뭐죠?"·류석춘 "성평등 넘어 여성 우월"

물 마시는 홍준표. [연합뉴스]

물 마시는 홍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류석춘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이 19일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민망한 상황을 연출했다. 
 
홍 대표는 '젠더', '젠더폭력' 등 용어의 뜻을 질문했고, 류 위원장은 '여성 우월 사회'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현장에 있던 여성 인사들은 자유한국당이 '아직 멀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열린 토크콘서트 '한국정치: 마초에서 여성으로'에 참석했다. 당이 주최한 여성정책 토크콘서트였다.
 
발제자로 나선 강월구 강릉원주대 초빙교수가 발표를 끝내고 사회자가 홍 대표에게 소감을 물어봤다. 이에 홍 대표는 "젠더 폭력이 뭐냐"며 "트렌스젠더는 들어봤지만, 젠더 폭력에 대해선 선뜻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홍 대표의 '용어 질문'에 강 교수는 "권력의 차이로 인해 불평등한 관계 속에서 생기는 성폭력, 데이트 폭력, 부부 강간 등의 폭력"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의 설명이 끝나자 이번엔 류 위원장이 거들었다. 류 위원장은 "요즘 세상에 남자 권력으로 여성을 지배한다는 것은 이미 지나간 얘기"라며 "성 평등을 넘어 여성 우월적으로 가지 않았느냐는 생각도 든다"고 말했다.
 
'젠더'는 생물학적 성별이 아닌 사회적 성을 의미한다. 개인이 사회로부터 학습하거나, 사회적으로 정의한 성을 뜻한다.
 
용어의 뜻을 물어보는 홍 대표의 질문과 강 교수의 설명에 반박하는 류 위원장의 발언에 사회를 맡은 박성희 혁신위원은 "발언이 아슬아슬하다"며 자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현장에 참석한 채경옥 여기자협회장은 "당 대표는 젠더폭력이 뭐냐고 묻고 류 위원장이 그에 부연 설명한 내용을 보니 '한국당이 아직 멀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또 채 회장은 "한국당이 일반적으로 영남의 마초, 꼴통 이미지가 강한데 그런 것을 여과없이 자꾸 드러내는 것이 젠더 감수성이 떨어지는 것"이라며 "홍 대표가 몰라서 솔직하게 말했다고 보지만 그만큼 최대 야당을 대표하는 분이 이 이슈에 관심이 없다는 방증"이라고 질타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이날 "내년 지방선거에서 여성, 청년들의 50% 공천을 목표로 하겠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