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주 하천서 나체 상태로 숨진 20대 여성 살해 용의자 체포

나체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19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 [연합뉴스]

나체 여성의 시신이 발견된 19일 오전 충북 청주시 흥덕구 하천 둑길. [연합뉴스]

청주의 한 하천 둑에서 나체 시신으로 발견된 20대 여성을 살해한 30대 남성 용의자가 검찰에 검거됐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20일 평소 알고 지내던 이 여성(22)을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A씨(32)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수사를 벌여 20일 오전 1시 10분쯤속초에서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흥덕구 옥산면 하천 둑 인근에서 피해 여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성은 지난 19일 오전 6시 40분쯤마을 주민에 의해 옷이 벗겨져 숨진 채 발견됐다. 마을 주민은 경찰에서 “길을 가던 중 여성의 시신이 보였다”고 말했다.  
 
발견 당시 이 여성은 옷이 벗겨진 상태로 둑 비탈 풀숲에 엎드려진 채 발견됐다. 시신 주변에는 이 여성이 입고 있던 옷가지와 혈흔이 나왔다. 숨진 여성 얼굴에 멍 자국이 있는 등 폭행 흔적도 있었다. 경찰은 이 여성이 폭행당해 숨진 것으로 내다보고 수사를 시작했다.  
 
발견 당시 경찰관계자는 “여성의 머리가 함몰되는 등 둔기로 맞은 흔적이 발견돼 타살을 염두에 두고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