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북한 완전 파괴" 발언 쏟아냈는데...北 대사는 퇴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설 전 자리에서 일어난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 [CNBC 홈페이지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설 전 자리에서 일어난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 [CNBC 홈페이지 캡처]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밖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로켓맨(김정은)이 자신과 그의 정권에 대해 자살 임무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에 강경발언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경고 메시지'는 5분 가까이 이어졌다.
 
이날 유엔총회에는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도 참석했다. 그는 제비뽑기로 맨 앞자리에 배정받았다. 그러나 자 대사는 정작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메시지는 듣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기조연설을 위해 연단에 오르기도 전에 자리에서 일어나 회장 밖으로 나가버렸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북한의 유엔 대표부는 미국 NBC 방송을 통해 "(연설을) 보이콧" 했다며 "하급 외교관만 회장에 남겨뒀다"고 밝혔다.
 
자 대사는 유엔의 영구주재 북한 대사다. 그는 2014년 2월 28일부터 업무를 시작했다. 그는 영국 유엔 대사에게 지난 3월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 "한반도 상황이 다시 핵전쟁 직전까지 치닫고 있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한·미 군사훈련을 염두에 둔 내용이다.
 
한편 북한 대표단을 이끄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은 기조연설이 진행되는 날 경유지인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22일 기조연설을 앞두고, 20일쯤 뉴욕 JFK 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