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군사적 옵션' 언급했던 매티스, 이번엔 "北 문제 외교적 해결 희망"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19일(현지시간) "우리는 북한 문제가 외교적 수단을 통해 해결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전날 '서울을 중대한 위험에 빠뜨리지 않고 북한에 취할 수 있는 군사적 옵션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밝힌지 하루 만에 외교적 해결을 강조하고 나선 것이다.
 제임스 매티스(왼쪽) 미국 국방장관. [연합뉴스]

제임스 매티스(왼쪽) 미국 국방장관. [연합뉴스]

 
매티스 장관은 이날 펜타곤에서 기자들과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 메시지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답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국제적 절차를 통해 북한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이러한 노력을 주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군사적 대응보다 외교적 대응에 주력한다는 것을 시사하는 발언이라는 해석이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과 미국의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고강도 메시지를 내놨다. 그간 '화염과 분노', '장전·조준 완료', '심판의 날' 등 강경 발언에 이어 '완전 파괴(Totally destroy)'라는 또 다른 강경 발언이 나온 것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준비도 되어있고, 의지와 능력도 있다"면서도 "이러한 것들이 필요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북한의 자발적 핵포기 등 북한 문제의 비 군사적 해결에 대한 여지를 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