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사회적 경제’ 일자리 5000개 만든다

부산시가 사회적 경제를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사회적 경제는 양극화 해소, 일자리 창출, 공동체 회복, 공동이익 같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경제활동이다. 조직에는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농어촌공동체 회사 등이 있다.
 
부산시는 19일 ‘부산 사회적 경제 육성 종합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향후 5년간 1127억원을 투입해 사회적 경제 기업 650개사를 창업하고 서민 일자리 5000개를 창출하는 것이 목표다. 현재 부산의 사회적 경제 기업(이하 경제 기업)은 사회적기업 149개, 마을기업 76개, 협동조합 578개 등 803개다. 이들 경제 기업에 5711명이 고용돼 있다.
 
시의 목표가 실현되면 경제 기업 수와 고용인원이 지금보다 약 2배 늘어난다. 시 전체 고용 중 사회적 경제가 차지하는 비중도 약 0.4%에서 0.8%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 프로젝트는 시가 추진 중인 도시재생과 연계한 것이 특징. 현재 구도심인 중·동·서·영도·부산진구에는 공예·공작·전시·예술창작 관련 80개의 도시재생 거점시설이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상당수가 비어있는 등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
 
시는 이에 따라 구도심 적정지역에 사회적 경제단체와 기업이 입주하는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을 조성한다. 규모는 부지 8200㎡에 건물면적 6600㎡로 구상 중이다. 이 혁신타운이 도시재생 거점시설의 새 사업과 상품 개발, 판로 확보, 공동체 활성화 등을 컨트롤 한다. 한마디로 혁신타운이 거점시설의 자립화를 돕는 것이다.
 
사회적 경제 육성을 위해서는 경제 기업 발굴과 창업 지원을 위한 경진대회 개최, 우수 경제 기업 4곳 선정과 지원, 20팀 50명의 사회적 경제 전문가 양성, 경제 기업 융자확대와 금리 보전을 추진한다. 또 경영 컨설팅, 특허와 실용신안 같은 지식재산권 보호, 경제 기업 투자펀드 100억원 조성, 우수 경제 기업 150개사의 온라인 쇼핑몰 구축을 추진한다. 경제 기업의 유통을 돕기 위해 ‘부산 사회경제 유통상사’도 설립하기로 했다.
 
시는 경제 기업의 평균 고용유발 계수가 10억원당 21.6명으로 일반기업 8.5명보다 월등히 많고, 1년간 생존율이 평균 86%로 일반기업의 38%보다 높아 육성 효과가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김영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사회적 경제를 육성해 공동체 활성화, 주민 공동이익 창출, 서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