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찬주 대장 뇌물수수 혐의 영장

박찬주 육군 대장의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군 검찰이 박 대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9일 군 관계자는 “국방부 검찰단이 어제 박 대장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군 검찰은 박 대장이 제2작전사령관 재직 시절 특정 민간 업체가 부대사업을 따내도록 편의를 봐주고 대가를 챙긴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박 대장 공관과 집무실,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계좌 추적 과정에서 민간 업체와 돈 거래 정황 등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장은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검찰은 지난달 초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을 받는 박 대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구속영장에는 갑질 의혹이 아닌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됐다. 군사법원은 영장실질심사를 열어 구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공관병에 대한 갑질 의혹의 핵심 인물인 박 대장의 부인은 민간 검찰에 고소돼 수사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은 썩은 토마토나 전을 공관병에게 던지거나 박 대장이 자신을 여단장급으로 대우하라고 지시했다는 의혹들을 받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