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덩치 큰 핵추진 잠수함 … 러시아 3만3800t 최대

미국 해군은 잠수함을 가리키는 약어로 ‘SS’를 사용한다. 수중에서 작전하는 은밀성을 강조하기 위해 잠수함이란 단어(Submarine) 대신 ‘Silent Service’의 첫 글자를 땄다. 1954년 미국이 원자로를 돌려 엔진을 가동하는 원자력(핵) 추진 잠수함(노틸러스함)을 취역시킨 이후 잠수함의 효용성은 더 커졌다.
 
핵추진 잠수함(SSN, Nuclear powered Submarine)은 농축 우라늄-235를 연료로 사용해 핵분열 때 발생하는 고온의 열에너지로 증기를 만들고, 이 고압증기가 증기터빈을 돌려 전기를 생산해 작동하는 방식이다. 그런 면에서 핵무기를 탑재한 핵잠수함(SSBN, Ballistic Missile Nuclear Submarine)과 차이가 있다. 연료통 바늘이 70%로 떨어지면 주유소에 들러야 하는 차량이 디젤 잠수함이라면, 원자력 추진 잠수함은 소모된 기름만큼 자동으로 보충이 되는 셈이다.
 
핵추진 잠수함은 대개 크기가 크다. 소형 원자로를 탑재하더라도 안전장치 등 일정한 규모의 공간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미국의 버지니아급은 7800t 규모다. 러시아의 SSBN인 아큘라급(3만3800t)은 길이가 171m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잠수함이다. 안에 사우나와 소규모 수영장 시설까지 갖췄다. 미국의 SSBN인 오하이급(1만8000t) 잠수함이 나오는 영화 ‘크림슨 타이드’를 보면 부함장이 잠수함 함내에서 조깅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에 비해 한국의 재래식 잠수함은 선내가 좁다. 침대도 모자라 3명이 2개의 침대를 함께 쓴다. 거주 공간이 좁으면 잠수함 승조원이 쉽게 피로해져 오랫동안 작전하기가 힘들다.
 
관련기사
 
잠수함이 크면 클수록 탐지될 확률이 높아질 수 있지만 유리한 점이 있다. 수중에서 잠수함의 눈은 소나다. 초음파를 쏴 되돌아오는 초음파로 목표물의 거리와 위치를 알아내는 장치다. 대형 잠수함은 더 크고 좋은 소나를 장착할 수 있다. 또 옆면에 특수 소나를 달 수 있다. 미국은 이런 점 때문에 디젤 잠수함을 포기하고 핵추진 잠수함만 보유하고 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